'스맨파' 트릭스, 보아 '파이트 저지' 논란에 입 열다 "결과에 승복해"


프라임킹즈 멤버들이 최근 불거진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파이트 저지(보아, 은혁, 우영) 심사 논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7일 프라임킹즈와의 화상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에는 트릭스, 넉스, 카운터, 도어, 교영주니어가 참석했다.

이날 프라임킹즈 리더 트릭스와 부리더 넉스는 "이미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보고 학습되어 있는 상태였고 아이돌 분들이 심사하는 걸 알고 참여한 것"이라며 "파이트 저지 결과에 승복한다. 이 법에 우리가 들어간 것이기 때문에 이렇다 저렇다 말 할 수 있는 게 없다. 뱅크투브라더스와 즐겁게 싸웠고 심사위원이 졌다 하면 진 것이고 이긴 거라고 하면 이긴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8크루와 파이트 저지, MC 모두 프로그램 안에서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 많은 사랑주셔서 감사하고 모두를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라임킹즈'는 리더 트릭스, 부리더 넉스, 투페이스, 도어, 카운터, 교영주니어 6명으로 이루어진 크루로, 크럼프를 주 장르로 다루며 그들만의 뚜렷한 색을 선보여왔다. 최근 방영한 '스맨파' 5회에서 최초 탈락 크루를 가릴 배틀에서 아쉽게 패한 '프라임킹즈'는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파이트 존을 떠나게 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