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나나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TEN 포토] 나나 '글리치는 항상 가고 싶은 현장'


노덕 감독의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

전여빈, 나나 등이 출연하며 오는 10월 7일 공개한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