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진= 제공)

'황금가면' 박찬환이 집을 나갔다.

23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홍선태(박찬환 분)가 차화영(나영희 분)이 자신의 약처방을 좌지우지한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이날 홍선태는 자신의 달라진 약 처방전을 차화영에게 들이밀었고 자신의 약이 바뀐 사실의 이유를 물었다. 이후 유수연(차예련 분)은 이혼 각서를 홍진우(이중문 분)에게 보여주며 "우리 엄마 살리고 싶으면 이혼 각서 쓰라고 했었다"라며 차화영의 행태를 폭로했다.


유수연은 "당신한테 한번도 거짓말 한 적 없다고 했었잖아. 당신한테 거짓말 한 건 그 때 딱 한 번이야"라며 과거 차화영이 조작한 불륜 사건을 언급했다.


이에 분노한 홍진우는 "대체 어머님의 바닥은 어디까지세요? 어떻게 아버지한테까지 이런 짓을 할 수 있으세요"라며 따졌고 차화영은 "박원장이 날 모함한거다. 분명히"라며 홍선태에게도 "다 거짓말이에요. 병원 안 지어준다고 했더니 이렇게 저를 협박한 거에요"라고 변명을 늘어놨다.

하지만 홍선태가 심어놓은 비서의 말은 달랐다. 되려 차화영이 병원장을 협박했다는 것. 이 사실을 모두 알게 된 홍선태는 "당신 손바닥 안에서 병약한 허수아비로 지냈던 내가 아니었다고. 당신은 직원 하나를 잃었지만 나는 당신과 살아온 세월 모두를 잃었어. 역겨워서 한 집안에 더 이상은 못 있겠어"라고 집을 나가버렸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