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영 /사진제공=MBC
최원영 /사진제공=MBC


배우 최원영이 서늘한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지난 23, 2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1, 2회에서 최원영이 말 한마디로 아들 황태용(이종원 역)을 좌지우지하는 재벌 회장 황현도로 변신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방송에서 현도가 아들 태용을 능력 있는 후계자로 키워내기 위해 혹독하게 몰아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현도는 늘 자신의 기대에 못 미치는 태용에게 "널 증명할 기회가 주어질 때, 잘하는 게 좋을 거야. 항상 기회가 주어지는 건 아닐 테니까"라며 싸늘한 경고를 날렸다. 하나뿐인 아들에게조차 냉담한 질책을 서슴지 않는 현도의 차갑고 권위적인 모습은 시청자에게 섬뜩함을 안겼다.

또한 태용이 현도를 속여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두 사람의 갈등이 심화했다. 승천(육성재 역)이 태용의 투자 보고서를 대필해왔다는 것을 알게 된 현도는 태용을 추궁했다. 현도의 분노 어린 눈빛에 두려움을 느낀 태용은 뭐든지 다 하겠다며 빌었다. 현도는 눈엣가시였던 승천을 치워버리라고 명령해 긴장감을 높였다.
최원영 /사진제공=MBC
최원영 /사진제공=MBC
태용의 계략에 누명을 쓴 승천은 퇴학 위기에 처했지만, 금수저로 인해 두 사람이 바뀌어 버린 상황. 부잣집 아들이 된 승천은 난생처음 재벌의 삶을 누렸고, 이전과 달라진 태용의 태도를 이상하게 여긴 현도는 변호사에게 무언가를 지시하며 승천의 앞날이 쉽지만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최원영은 돈을 위해서라면 혈육도 과감히 내치는 냉혈한 황현도의 면면을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감정을 철저히 제어하는 목소리와 표정 연기로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다 가도, 돈 앞에서는 미묘하게 변화하는 모습으로 캐릭터의 설득력을 더한 것.

'금수저'를 연출한 송현욱 감독 역시 "웹툰과 달리 드라마에서의 황현도 캐릭터는 야누스적인 인물이다. 단순한 재벌 회장, 아버지가 아닌 주인공 못지않은 매력을 가진 배우가 필요했고, 적합한 배우가 최원영이었다. (드라마를) 편집하면서 감탄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시청자분들도 1, 2회를 보시면 똑같이 감탄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이처럼 물오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최원영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자신이 세운 목표를 이뤄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현도의 행보가 뒤바뀐 승천과 태용의 인생에 어떤 파란을 몰고 오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