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사진제공=SBS
'천원짜리 변호사' /사진제공=SBS


배우 남궁민이 또다시 포문을 활짝 열었다.

남궁민이 출연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는 수임료는 단돈 천 원이지만 실력은 단연 최고인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지난 23일 방송된 첫 화부터 꼬불거리는 파마머리, 화려한 체크무늬 수트와 능글능글한 입담까지 괴짜 변호사 천지훈의 캐릭터가 돋보이는 찰떡 표현력을 선보이며 눈부신 활약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는 천지훈이 사채업자에게 전 재산을 잃은 의뢰인을 만나 사건을 해결해주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의뢰인조차 천지훈을 변호사라는 사실에 의구심을 품었지만 구수하고 화려한 언변으로 사건을 단번에 해결, 수임료 단돈 천 원으로 순식간에 1억 원을 회수하며 ‘갓성비 변호사’다운 화려한 임팩트를 남겼다.

이 과정에서 남궁민은 수임료 천원부터 어딘가 헐렁하고 엉뚱해 보이는 캐릭터 등 만화적 요소를 노련한 완급조절로 차지게 표현, 위화감 없이 극에 녹여 들인 것은 물론, 전작과 180도 다른 회전문급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단숨에 안방극장을 접수했다.

SBS 금토드라마의 흥행을 이끈 남궁민의 복귀작으로 시작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던 ‘천원짜리 변호사’. 첫 회부터 남다른 존재감으로 ‘믿보배’에 이어 ‘남또’(남궁민이 또 남궁민 했다) 열풍의 시작을 알리며 시청자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남궁민이 출연하는 ‘천원짜리 변호사’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