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출신 연우 "'금수저', 삶의 전환점 될 것같아…육성재와 시너지 좋아"


가수 출신 배우 연우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23일 오후 MBC 새 금토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송현욱 PD을 비롯해 배우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이 자리에 참석했다.

화려한 외모에 재력까지 모자람 없이 다 가졌지만 더 큰 부자가 되길 원하는 욕망의 화신 그 자체인 오여진 역을 맡은 연우는 "오여진은 나와 완전 반대되는 성향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금수저'가) 전환점이 될 것 같았다. 스스로 많이 달라질 것 같고 도전할 수 있을 것 같아 미팅할 때 '너무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함께 연기한 또래 배우인 육성재, 정채연과 연기 호흡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 나이가 한 살 터울이다. 그래서 그 시너지와 에너지가 너무 좋았다"며 "연기적인 것 외에도 편하게 연락할 수 있는 친구들이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다. 23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