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부선 딸' 이루안 손잡은 서출구 "우리가 괴물이야" 자책하며 눈물 ('펜트하우스')


래퍼 서출구가 배신과 공작이 난무하는 펜트하우스에서 '괴물'이라며 자책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는 미스코리아 최미나수가 탈락했다.

이날 이루안은 "낸시랭을 탈락시킨 서출구를 제거해 달라"며 흐느끼는 지반의 눈물에 마음이 흔들렸다. 하지만 서출구에게 '탈락 면제권'을 전달해 두 사람 사이의 신뢰가 굳건함을 보여줬다. 탈락이 확정된 최미나수는 상금을 지반에게 양도했고, 지반은 누적 상금 6460만원으로 상금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지반은 "나를 지켜줄 수 있는 건 재력밖에 없다"며 자신이 탈락할 경우 상금을 소각시킬 수도 있다는 무언의 위협을 가했다.
[종합] '김부선 딸' 이루안 손잡은 서출구 "우리가 괴물이야" 자책하며 눈물 ('펜트하우스')
탈락자가 두 명이라는 사실이 발표되자 펜트하우스에는 또 다른 긴장감이 감돌았다. 서출구는 이루안, 이시윤, 장명진이 연합으로 함께 갈 것을 예상했다. 그러나 서출구에 맞선 브레인 임현서는 장명진에게 "세 명이 작당하는 걸 형님이 막을 수는 없어요"라며 장명진이 서출구 쪽에 붙는다 해도 생존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흔들리기 시작한 장명진에게 임현서는"서출구는 랩 레슨 수강생도 많아서 생계에 지장이 없다"면서 서바이벌 참가에 대한 '절실함'이 의심된다고 결정타를 날렸다. 이에 장명진은 고민에 빠졌지만, 서출구는 여전히 장명진을 철석같이 믿었다.
[종합] '김부선 딸' 이루안 손잡은 서출구 "우리가 괴물이야" 자책하며 눈물 ('펜트하우스')
남겨진 6인의 입주자들은 ‘배신과 믿음’ 미션을 통해 다시 한 번 펜트하우스의 주인을 가리게 됐다. ‘배신과 믿음’은 입주자들이 각각 ‘배신’과 ‘믿음이 쓰인 카드를 한 장씩 받고 1대1 심리전을 펼친 뒤 두 카드 중 하나를 동시에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두 사람이 모두 ‘믿음’이면 서로 6점을, 두 사람 다 ‘배신’이면 서로 2점을 받지만, 한 명은 ‘믿음’이고 한 명은 ‘배신’일 경우 ‘배신’ 카드를 든 사람만 10점을 받고 ‘믿음’ 카드 쪽은 0점을 얻는다. 이루안 연합은 서출구에게 점수를 몰아주기로 결정했고, 소수연합인 지반과 임현서는 변수가 생기길 기대하며 게임을 시작했다.

마침내 시작된 1대1 심리전은 모두의 고해성사처럼 진행됐다. 그리고 이루안 연합과 소수 연합 사이에서 고민하던 장명진은 서출구와의 대화에서 “랩 레슨 수강생이 많다면서요? 오늘 처음 듣는 얘기라서…”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서출구는 전에 분명히 그 이야기를 했다며 억울해했지만, 장명진은 제일 절실하다고 생각했던 동지가 자신의 기대와는 다르다는 이유로 서출구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 서출구는 계획대로 ‘배신’ 카드를 냈으나, 장명진이 약속과 다르게 ‘배신’ 카드를 내며 임현서와 지반 쪽이 서출구의 점수를 따라잡을 기회가 생겼다. 장명진의 배신에 이루안은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었다”라며 충격에 빠졌다.
[종합] '김부선 딸' 이루안 손잡은 서출구 "우리가 괴물이야" 자책하며 눈물 ('펜트하우스')
이렇게 되도록 판을 짠 임현서는 이루안 연합의 1위인 서출구보다 장명진이 더 점수를 낼 수 있는 전략을 공유했지만, 장명진의 어이없는 실수로 서출구와 장명진이 최고점이자 동점을 받으며 게임은 끝났다. 결국 서출구와 장명진이 데스매치를 치른 끝에, 장명진이 새로운 펜트하우스의 주인으로 등극했다.

장명진의 마음 속에 ‘불신의 씨앗’을 심은 존재 임현서에게 서출구는 “완벽한 게임이었고, 완벽하게 패배했다”라며 이루안 연합의 틈새를 교묘하게 파고든 임현서를 인정했다. 그러나 펜트하우스를 차지한 새 권력 장명진은 배신으로 얻어낸 결과를 불편해했고, 일일 상금으로 주어진 3000만원을 모두 포기하는 뚝심을 보였다. 우승자 결정 전 마지막 날인 만큼 장명진이 상금을 독식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던 5인은 뜻밖의 결과에 당황했다.
[종합] '김부선 딸' 이루안 손잡은 서출구 "우리가 괴물이야" 자책하며 눈물 ('펜트하우스')
두 명의 탈락자 투표를 앞두고 엘리베이터 이동이 시작되자 장명진은 먼저 지반과 임현서를 찾아갔다. 그리고 “두 분이 작전을 짜서 알려주시면 그렇게 하려 한다”라며 이들과 함께하길 선택했다. 홀로 남겨진 서출구를 찾아간 이루안과 이시윤은 장명진의 배신을 믿지 못했다. 그러나 서출구는 이미 장명진이 배신 후에도 힘들어하는 걸 알고 있었고, 그렇게 판을 짠 임현서, 그리고 계속 전략을 세워왔던 자신을 향해 “우리가 괴물이다”라며 탄식했다. 각각의 연합이 이야기를 끝낸 뒤 장명진은 서출구를 찾았고, 두 사람은 서로의 오해였음을 인정하며 속상한 마음을 풀었다.

서출구, 이루안, 이시윤 연합은 장명진이 배신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연합을 원했다. 또 지반과 임현서 또한 장명진의 손을 절실하게 잡고 싶어하는 상황이 펼쳐져, ‘와일드카드’ 장명진의 선택에 눈길이 쏠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