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수리남'에 출연한 배우 박해수.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수리남'에 출연한 배우 박해수.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수가 넷플릭스 '수리남'에서 자신이 맡은 국정원 요원 역할에 간절한 감정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20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에 출연한 배우 박해수를 만났다. 박해수는 '수리남'에서 마약범 전요환(황정민 분) 검거에 모든 것을 건 국정원 미주지부 팀장 최창호 역을 맡았다.

박해수는 "감독님과 얘기했을 때, 최창호도 모티브가 된 실존 인물이 있다고 들었다. 하지만 만날 수도 없었고 만나서도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극 중 국정원 요원으로서 오랫동안 전요환을 쫓지 않았나. 사명감일까, 욕심일까 생각해보기도 했다. 저는 약간의 집착이 있었다는 생각을 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었다. 국가에 대한 헌신으로만 풀어가기엔 저로서는 어렵더라"고 털어놨다.

박해수는 "전사 같은 걸 정하려고 하진 않았다"며 "절실함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인을 전장터로 보낼 만큼 그만 큼 집요하고 간절하게 쫓았을 거다. 실존 인물인 분도 그런 부분에 갈등이 엄청 있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그런 심리를 묻어나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수리남'은 민간인 사업가 강인구(하정우 분)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한국인 마약왕 전요환(황정민 분)을 검거하기 위한 국정원의 비밀 작전에 협조하는 이야기. 지난 9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