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김종민과 신지가 황당 가짜 뉴스의 전말을 이야기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코요태’ 김종민과 신지가 최근 화제를 모은 ‘결혼설’에 대해 이야기를 공개한다.

이날 신지와 김종민은 최근 화제를 모았던 두 사람의 ‘결혼설’의 진실에 대해 밝혔는데, 김종민은 “내가 신지에게 다이아몬드를 줬다더라”, 신지는 “심지어 나는 임신까지 했다더라”라며 가짜 뉴스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신지는 “심지어 저희 엄마가 의심을 하기 시작했다. 우리 몰래 연애하는 게 아니냐고”라고 주변 가족들까지 믿었던 황당한 가짜 뉴스 ‘결혼설’에 대해 해명해 웃음을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김종민은 김종국을 보며 결혼에 대한 위안을 얻는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아무래도 종국이 형보단 제가 먼저 결혼할 것 같다”라고 폭탄 발언을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종국이 형은 괜찮은데 형과 결혼하려면 운동해야 하지, 휴지도 조금 쓰며 절약해야 하지, 잔소리까지 들어야 하니 여성분이 많이 힘드실 것 같다”라며 김종국이 결혼을 못하는 이유에 대해 팩폭을 날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김종민과 김종국이 함께 ‘정자 냉동’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종민은 “나이가 들면 정자가 갑자기 퇴화할 수도 있으니 한 살이라도 젊을 때 빨리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하자, 김종국은 “나도 같이 갈까”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두 사람의 ‘동반 정자 냉동’에 대해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한편, ‘코요태‘ 김종민과 신지가 밝히는 ’결혼설‘의 진실은 오는 21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