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키즐'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키즐' 영상 캡처


배우 남보라가 먼저 세상을 떠난 남동생을 떠올렸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키즐'에는 '가족의 죽음을 맞이한 둘의 대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남보라는 "사실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 되게 많이 고민했다. 내 이야기를 꺼내면 그 뒤에 회복하는 것도 내가 하는 일이다. 그래서 할까? 말까? 되게 고민했었다"고 운을 띄웠다.

이후 남보라는 한 남자 고등학생을 만났다. 이어 대화를 이어간 두 사람. 먼저 남보라는 "내가 올 줄 알았냐?"라고 질문했고, 남학생은 "전혀 몰랐다"라며 당황스러워했다. 남보라는 "난 조금 알고 있었다. 내 이야기와 복사 붙여넣기를 한 것처럼 똑같더라"라고 이야기했다.

남보라는 "그래서 만나보고 싶었다.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남보라의 고백에 남학생을 자신의 속내를 꺼냈다. 그는 "한 6살쯤에 아빠랑 엄마랑 이혼했다. 최근에 누나 친구분들 말 들어보니까 그때부터 누나가 많이 엇나갔다고 하더라. 그래서 누나랑 되게 많이 싸우고 했다. 그 후 실종이 됐다. 그날 아빠가 누나 핸드폰이랑 지갑을 들고 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누나를 찾는 데 한 달이 걸렸다. 집에 어느 날 들어왔는데 아빠랑 엄마가 누나가 죽었다고 울고 계시더라. 나까지 울면 가족이 힘들어할 것 같아서 가만히 있었다. 그때 내가 17살이었다. 상복을 입고... 많이 성숙해졌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듣던 남보라는 "나도 이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조심스럽다. 왜냐면 정말 힘든 이야기다. 7년 전이지만, 지금도 힘들다. 동생이 밤에 안 들어와서 핸드폰 위치 추적했다. 너무 느낌이 싸하더라. '아니겠지' 했다. 결국 그게 맞았다"고 언급했다.

남보라는 세상을 떠난 동생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에 대해 “미안하다고.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 주고 싶었다. 나도 너무 오랜만에 꺼내 보는 감정이라 잊고 있었어”라며 눈물을 쏟았다.

마지막으로 남보라는 "난 좀 참았다. 그냥 덮어놨다"며 "솔직히 말해서 나는 이게 안 없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이 고통이 평생 갈 거라고 생각하는데 중요한 건 잘 이겨내는 거다. 그 고통에 머무르지 말고 잘 이겨내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며 ”우리도 잘 이겨내 보자"고 했다.

한편, 남보라는 13남매의 장녀로, 지난 2015년 셋째 남동생을 떠나보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