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조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장승조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장승조가 드라마 '모범형사2' 종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지난 18일 종영한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에서 오지혁을 연기한 장승조의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장승조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장승조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시즌제 드라마 성공의 중심에는 장승조가 있었다. 수사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완벽한 형사 오지혁. 시즌에 따라 캐릭터를 유연하게 변화시킨 장승조는 시즌 1보다 말랑해진 모습으로 시청자를 극으로 끌어당겼다.

강력 2팀에 스며든 오지혁처럼 시청자는 장승조를 통해 '모범형사2'에 스며들었고, 능력과 재력 여기에 정의감까지 갖춘 천상계 형사를 장승조는 자신만의 매력으로 승화시키며 대체불가 주인공으로서 장승조가 아닌 오지혁을 상상할 수 없게 했다

특히 장승조는 시즌을 이어오며 오지혁에게서 파트너 강도창(손현주 역)이 느껴지게 만들었다. 오지혁의 냉철함에 인간미를 한 스푼 더함으로써 강도창화 된 오지혁을 새롭게 탄생 시킨 것. 이러한 장승조의 똑똑한 캐릭터 변화 덕분에 오지혁과 강력 2팀의 유기성은 자연스레 더해졌고, 이는 환상의 팀워크와 콤비 케미로 드러났다.
장승조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장승조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잘못된 수사는 스스로 바로잡고 범인은 끝까지 쫓아 제 손으로 체포하며 오지혁이 모범 형사로 성장하는 과정을 장승조는 능청스러우면서도 확고한 신념과 확신에 찬 헤드 수사로 펼쳐내며 시즌제 수사물을 제대로 이끌었다. 이처럼 장승조를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오지혁으로 두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친 배우 장승조에게 '모범형사2' 마무리 소감을 물었다.

한편 장승조는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를 차기작으로 확정 지었다.다음은 장승조의 일문일답Q. '모범형사2' 종영 소감
A. '모범형사2' 방영 기간 많은 사랑을 받았고, 그 사랑을 느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 시청자 여러분 덕에 시즌 2까지 올 수 있었다. 그동안 '모범형사2', 우리 강력팀 식구들, 모든 배우와 오지혁을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Q. 시즌 1을 함께했던 배우들과 다시 만나 감회가 새로웠을 것 같다. '모범형사2'를 촬영하면서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A. 첫 촬영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모범형사2'를 하게 되면서 시즌 1에 모였었던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다 같이 산속에서 만나 재회했던 그 순간을 잊을 수가 없다. 공기가 달랐다. 다른 새로운 작품의 첫 촬영과는 달랐다. 잠깐 쉬다가 다시 만난 것처럼 익숙하기도 하고 그 익숙함 속에 긴장감과 설렘이 있었다. 오랜만에 고향 집에 돌아온 집 냄새 같은 향기가 느껴지는 현장이었다.

Q. 시즌제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기존 드라마와 다른 점이 있었다면?
A. 시즌제다 보니 시작하는 출발점부터 다르지 않았나 싶다. 서로가 서로를 잘 알고 있고 각자의 위치에서 각 인물로서 잘 서 있었기 때문에 어느 현장보다 더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감독님들도 다 믿어주시고 애써 설명하지 않아도 배우들이 알아서 척척할 수 있는 현장을 만들어 주셔서 배우들도 그 안에서 재미있게 놀았다.

Q. 시즌 1의 오지혁이 마이웨이 수사를 펼쳤다면, 시즌 2의 오지혁은 끈끈한 팀워크를 보였다. 이러한 캐릭터 변화를 어떻게 표현하려 했나?
A. 대본 자체가 시즌 2는 강력 2팀의 이야기였다. 시즌 1은 각 인물 소개와 그 인물들을 통해 사건이 해결되는 모습이었다면, 시즌 2는 이미 기존 시청자가 알고 있는 형사들이 어떻게 사건을 해결해나가느냐의 이야기였다. 그러다 보니 오지혁 또한 원팀으로 녹아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어떻게 말랑해진 오지혁을 표현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컸고, 결과적으로는 강력 2팀이 함께 웃고 울 수 있는 한 식구 개념으로 비쳤으면 했다.

그 안에서 사건을 해결할 때 어려움에 봉착하면 오지혁이 그걸 해결할 수 있는 브레인이 될 수도 있는 거고. 식구로서 그 안에서의 모습을 바랐다. 연기적으로는 시즌 2에서 오지혁을 조금은 다르게 표현하고 싶어서 대사에 행동이나 액션을 더했다. 형사이다 보니 정황을 설명하고 심문하거나 취조하는 대사가 많은데 그 안에서 조금은 다채로운 모습을 보이기 위해 다양한 제스처나 비즈니스를 더했다.

Q. 오지혁과 강력 2팀만큼 TJ그룹 인물들과의 케미도 돋보였다.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A. 너무 훌륭하신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김효진(천나나 역) 배우와 자주 만나 인물과 일상에 대해 공유하면서 합을 맞춰가는 시간이 정말 좋았다. 인성적으로 또 배우로서도 너무 훌륭하시기 때문에 더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최대훈(천상우 역) 배우도 연기를 너무 잘하셔서 방송을 볼 때마다 깜짝깜짝 놀랐는데 정작 드라마 안에서는 많이 마주치지 못했다. 방송을 보면서 '형이 정말 영리하게 자기 역할을 잘해줬구나'하고 계속 감탄했고, 연기를 너무 잘한다고 따로 연락도 했었다. 정문성(우태호 역) 배우도 마찬가지고. 아쉬운 게 있다면 다들 자주 못 만났다는 것. 서로 같이 더 호흡을 맞출 수 있었다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는 게 아쉽다.

Q. 오지혁은 비주얼에 능력, 재력까지 갖춘 설정으로 '설정 부자 남주', '천상계 형사' 등의 애칭까지 얻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오지혁의 가장 큰 매력은 무엇이라 생각하며, 이를 어떻게 표현하려 했는지 궁금하다.
A. 매 순간 진실되게 사람을 대하는 것. 시즌 1에서는 냉철하기만 했던 오지혁이 시즌 2에서는 강력 2팀만의 정에 스며들어서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용의자들에게는 죽일 듯이 대하다가도 우리 형사 식구들 앞에서는 하트 뿅뿅 순해지는 그런 모습들이 오지혁의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 시즌 1과 마찬가지로 멋있어 보이려고 노력하지 않고 있으면 있는 대로, 순수하게 지혁이를 표현하려고 했다. 무엇보다 작가님이 오지혁을 매력적으로 써주셨고 저는 그 안에서 놀았던 것 같다.

Q. 시즌 1의 "난 한번 시작하면 절대 안 놔줘. 상대가 죄수 번호 달 때까지"라는 대사가 오지혁의 신념을 드러내는 대사였는데, 시즌 2 오지혁을 대표하는 대사를 꼽는다면?
A. 시즌 2에서도 시즌 1과 신념은 같았다. 지혁이는 자신의 방향성이 옳다고 생각하고 자신만만하기 때문에 마지막 화 별장에서 천나나(김효진 역)를 체포하면서 했던 "이번엔 내가 맞아" 이 대사가 지혁이를 가장 잘 표현했다고 생각한다.

Q. '모범형사2' 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에게 한마디
A. 오지혁을 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행복했습니다. 여러분 덕분에 2년 동안 오지혁으로 살아갈 수 있었습니다. 오지혁으로 살아갈 수 있게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