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방송 화면 캡처)


고주원이 결혼이 두려운 이유를 밝혔다.

16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고주원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고주원은 결혼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결혼해야 한다는 생각을 안 했었다. 그 때 만났던 여자친구는 결혼했으면 좋겠다 했는데 무섭더라. 결혼이라는 건 무한한 책임을 져야 하는 선택인데 잘 할 수 있을까 싶었다"라고 밝혔다.


오은영은 요즘 젊은 사람들이 결혼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경제적인 이유나 적절한 상대를 만나지 못하거나 결혼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해서다"라고 짚었다.


결혼에 트라우마를 갖게 된 이유가 있었냐는 질문에 고주원은 "여자친구랑 명동에서 고성이 오갔다. 내 스스로 한심하게 느껴졌다. 그 일을 겪고 트라우마가 생겼었다"라며 "제 성격 중 안 좋은 게 있는데 아니다 싶으면 마음의 문을 닫는 게 있다. 결혼 생활에 이 성격이 나오면 실패하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오은영은 "옳다고 생각하는 면이 맞지 않으면 못 받아들이는 것 같다. 내가 생각하는 가치관에서 옳고 그름의 차이가 생기면 같이 갈 수 없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라며 "결혼 상대를 이성 부모와 비슷한 사람을 고르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고주원은 공감하며 "할머니를 모시고 살아서 고부 갈등을 보면서 컸는데 아버지와 관계가 좋지 않았다"라며 "그럼에도 아버지를 따라했던 것들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여자친구가 나한테 '가부장인 거 아느냐'라고 말하길래 충격이 컸었다"라고 수긍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