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뇌가 순수해"→"출연 후회해"…'내일은 천재', 계란으로 바위 깰까


공부와 담을 쌓아온 이들이 공부에 열중하게 됐다.

15일 KBS Joy 신규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천재' 제작발표회 녹화분이 온라인으로 공개됐다. MC 전현무, 김광규, 김태균, 곽윤기, 이장준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종합] "뇌가 순수해"→"출연 후회해"…'내일은 천재', 계란으로 바위 깰까
'내일은 천재'는 언론고시계의 그랜드슬램 달성이라는 전설적인 이력에 예능감을 간직한 전무후무한 브레인 가이드 전현무와 천재를 꿈꾸는 '예체능 0재단' 김광규, 김태균, 곽윤기, 이장준의 두뇌 계발 버라이어티다. 각 분야의 천재인 예체능 0재단이 일타강사들이 준비한 신박한 클래스를 통해 공부 천재로 거듭날 예정이다.
[종합] "뇌가 순수해"→"출연 후회해"…'내일은 천재', 계란으로 바위 깰까
전현무는 '내일은 천재'에서 김태균의 '예능 원석' 매력을 강조했다. 그는 "주변에 김태균 이야기를 많이 한다. 역대 제가 만난 인물 중에 뇌가 가장 순수"하다며 "왜 김태균이라는 원석을 발견 못했냐고 말하고 다닌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종합] "뇌가 순수해"→"출연 후회해"…'내일은 천재', 계란으로 바위 깰까
김광규는 '내일은 천재'에 대해 "각자 맡은 분야에서는 천재 이상의 레벨을 갖고 있지만 공부에 있어서는 작아지는 분들이 0에서 천재로 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 소개했다.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때마침 스케줄이 비어있었다. 뭐든 배워보자고 해서 출연했는데 수영이든 야구든 생활에 필요한 것들을 배울 줄 알았지 국영수를 배울지는 몰랐다. 배우는 걸 좋아하니까, 지식이 얕기 때문에 뭐든지 배워보자는 각오로 시작하게 됐다"면서도 "후회는 없나"라는 질문에 "너무 후회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이 잘 될 수록 저는 힘들어진다. 적당히 잘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종합] "뇌가 순수해"→"출연 후회해"…'내일은 천재', 계란으로 바위 깰까
곽윤기는 "김광규, 이장준이 박학다식할 것 같아서 나와 맞지 않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같은 체육인이 나온다고 하더라. 태균이 형이 있어서 꼴찌는 안 하겠다 싶어 나왔다"고 밝혔다. 김태균은 "내가 주위 사람들을 편하게 해주는 매력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계란으로 바위치기' 속담을 활용하면서 "이 말의 정반대를 이룰 것이다. 우리처럼 안 배우고, 못 배운 사람들도 열심히 하면 똑똑해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려고 한다. 결국 '계란으로 바위를 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펼쳤다.
[종합] "뇌가 순수해"→"출연 후회해"…'내일은 천재', 계란으로 바위 깰까
이장준은 “K팝이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지 않느냐. 전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K팝 아이돌, 아티스트로서 제가 지식이 얕아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어느 순간 들었다. 국영수나 과목 쪽에서 두각을 나타내야 더욱 더 저와 골든차일드가 세계로 뻗어나가는데 유리하지 않을까 싶다. 공부를 하고 배움을 얻자는 마음으로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내일은 천재'는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