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사진=에미상 생중계 캡처


황동혁 감독이 비영어권·한국 최초로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에미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이 현지시간 12일(한국시간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렸다.

황동혁 감독은 "사람들은 나에게 역사를 만들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역사를 혼자 만들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가 에미상의 열었다"고 말했다. 시즌2를 준비 중인 황 감독은 "이게 나의 마지막 에미가 아니길 바란다. 시즌2로 만나자"며 재치 있는 소감을 밝혀 박수를 받았다.

미국TV예술과학아카데미(ATAS)가 주최하는 에미상은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으로, '방송계의 오스카'로도 불린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