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과거 활동 당시 소속사에서 밥을 사주지 않았던 것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토니안, 황보, 브라이언, 간미연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토니안, 황보, 브라이언, 간미연이 배를 타도 섬으로 향했다. 붐은 "응답하라 90년대. 90년대를 주름 잡았던 10대 아이돌"이라고 소개했다. 브라이언은 모인 조합에 대해 "그러고 보니 우리가 90년대부터 활동했던 사람들이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토니안은 "우리가 그때 다 알게 된 거네. 'X맨', '천생연분', '장미의 전쟁'에서 만났네"라고 힘을 보탰다. 이어 "1세대 아이돌 동생들이다 보니까 90년대 말이랑 2000년대 초 예능 가요 프로에서 많이 만났다. 친할 수밖에 없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앞서 토니는 KCM, 천명훈, 앤디와 함께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출연했던 경험이 있다. 토니는 "그때 좋았는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힘들었다. 이번에는 멤버들을 우직하고 정말 필요한 멤버들을 모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브라이언, 황보, 간미연은 토니안만 믿고 모였다고.

토니안은 "사실 좀 걱정은 된다. 다 초보이지 않나. 굉장히 고생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부른 이유는 있다. 황보 경우는 어디 던져놔도 투덜대는 스타일은 아니지 않나. 브라이언은 S급 요리사다. 미연아 넌 뭐 잘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간미연은 "뭘 해도 중간은 한다. 제가 여기서 막내"라고 강조했다.

도착지를 본 간미연은 "정말 아무것도 없다. 대박 사건"이라고 말했다. 황보는 "오빠 여기 화장실은? 진짜 섬이에요?"라고 질문했다. 토니안은 "섬에 화장실이 어딨어"라고 답했다. 황보는 "나 너무 겁이 나"라고 말했다. 브라이언은 "나 이거 '심야괴담회'에서 봤다. 섬에서 여자 귀신이 나온다"고 말했다. 토니안은 "걱정이 된다. 나는 항상 의존하는 멤버들과 왔었다"고 털어놓기도.

황보, 브라이언, 간미연은 섬에 도착하자마자 해맑은 모습을 보였다. 반면 토니안은 걱정이 가득한 얼굴이었다. 간미연은 "아까 자연인 분이 배 하나 놓고 간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토니안은 "배가 있으면 뭐 해?"라고 했다. 그러자 황보는 "배 라이선스 있어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알고 보니 황보는 배를 운전할 수 있었던 것.

토니안, 브라이언은 믿지 못한다는 듯 면허증을 보여달라고 했다. 간미연은 "언니 면허증 몇개에요?"라고 물었다. 황보는 요트 면허증을 공개했다. 토니안은 면허증을 보고 "그런데 누구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간미연이 통발에 미끼를 넣기 시작했다. 브라이언은 "옛날에 내가 알던 베이비 복스랑 다르다"고 했다. 간미연은 "집에사 제가 주부다 보니까 음식물 쓰레기 상한 거 처리하는 게 있어서 전혀 그런 게 없었다"고 설명했다.

황보가 운전한 배를 타고 통발을 설치하러 바다로 나갔다. 이어 네 사람은 바닷가에서 해산물 수집에 나섰다. 갯벌로 이동해 낙지를 수확했다. 이후 토니안, 황보, 브라이언, 간미연은 바다에 들어가 힐링을 즐겼다. 집으로 이동한 네 사람은 음식 준비를 시작했다. 낙지호롱구이, 파스타, 오코노미야키 등을 만든 뒤 식사를 시작했다.

음식을 먹고 배가 부른 토니안은 "옛날에 연습생 때는 아니 활동 전체 다 합쳐서 우리가 제일 많이 먹은 건 김밥일 거라고 생각해"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간미연은 "우리는 김밥도 안 줬어요. 안 줬어"라고 말했다. 황보는 "못 먹어서 지금까지 마른 거야?"라고 질문해 웃음을 안겼다. 간미연은 "당시 스케줄 갈 때 시간이 있으면 식당에 가서 밥을 사줬고, 시간이 없으면 안 사줬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했다"고 털어놨다.

브라이언은 "우리는 유명한 H.O.T와 신화, S.E.S 밑에서 데뷔했다. 데뷔 전에 연습생 때 녹음하고 그럴 때 밥 시켜주지 않나. 짜장면, 짬뽕이 지겨워 자신 있게 삼선볶음밥을 시켰다. 매니저가 'H.O.T가 삼선볶음밥을 먹는 줄 알아? H.O.T, 신화도 안 먹는 걸 왜 먹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토니안은 "진짜 미안한데 우리 삼선볶음밥 안 먹었어. 우리 때도 커트 라인이 있었다. 무조건 짬뽕 아니면 짜장면만 주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