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사진제공=MBN


이혼 후 두 아이를 홀로 키우는 ‘싱글맘’ 배우 오승은이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고딩엄빠2’ 15회에서는 19세에 엄마가 된 김다정이 출연해 11년 동안 ‘사이비 종교 단체’에서 착취를 당했던 충격적이면서도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날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3MC와 인사를 나눈 오승은은 “현재 중딩엄마”라며 두 딸을 키우고 있음을 밝힌다. 이어 “자녀가 ‘고딩엄빠’가 된다면?”이라는 박미선의 질문을 받고는 “아, 정말 힘들다”라며 난감함을 표한 뒤 “(딸의) 다리를 확 부러뜨릴 것 같다”고 해 짠내 웃음을 안긴다. 잠시 후 박미선은 “정말 기가 막힌다”라는 말과 함께 한숨을 쉰 뒤, 이날의 주인공인 ‘고딩엄마’ 김다정의 사연을 소개한다.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공개된 김다정의 사연은 ‘경악’ 그 자체였다. 김다정은 여섯 살 때 부모를 따라 종교단체에 들어가 살았다. 한 번도 정규 학습을 받지 못한 김다정은 매일 청소와 설거지 등 노동 착취를 당한 것은 물론, 부모가 목표치보다 헌금을 적게 내면 대신 체벌도 받아야 했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하하는 “이게 무슨 소리야?”라며 황당해하고, 인교진도 “미친 사람이네”라며 극대노한다. 상상을 초월하는 종교집단에서 벌어진 일들을 접한 3MC는 “악마 집단이네”라며 분노한다.

제작진은 “용기를 내 출연을 결심한 김다정이 한 번도 학교를 간 적이 없어 19세에 엄마가 됐지만 ‘고딩엄마’라고 표현이 맞지 않는 것 같다고 해 스튜디오를 숙연케 했다. 스스로를 ‘학교밖 청소년’이라고 표현한 김다정의 끔찍한 사연에 모두가 공분한 가운데, 세 살 아들을 열심히 키우는 김다정의 일상도 공개되니 따뜻한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고딩엄빠2’ 15회는 13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