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사진=방송 화면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사진=방송 화면 캡처)


'백반기행' 최명길이 사극 태교 덕을 톡톡히 봤다고 전했다.


9일 오후에 방송된 TV 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경복궁 밥상을 찾은 배우 최명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명길의 등장에 허영만은 "어젯밤에 나오신다고 해서 설레서 잠을 못 잤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올해로서 42년차 중견배우인 최명길은 대표작으로 '용의 눈물'을 떠올리며 "그때가 제가 첫 째를 임신하고 있던 때였다. 사극이다보니 엄청 소리를 많이 질러서 친정어머니, 시어머님이 '태교에 좋지 않다'라고 엄청 걱정하셨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명길은 "그런데 둘째를 가졌을 때 또 사극이 들어왔었다"라고 에피소드를 말했고 이에 허영만은 "아이들이 들어설 때마다 굵직한 작품을 하셨다"라고 놀라워했다. 최명길은 "그때 하도 소리를 질러서 그런지 애들이 다 착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