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우정, 12년 만에 끝나나…“배신해도 되잖아요?”


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능력자’ 김종국을 무너뜨리기 위한 하하의 배신 전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코어 힘을 이용해 낚싯대에 매달려 있는 도넛을 먹어야 하는 미션이 진행됐다. 본격 미션에 앞서 도움받을 멤버를 선택할 수 있다는 룰이 주어지자, 하하는 “잡아주는 사람이 중요하다”며 김종국을 선택했고, 김종국은 “제대로 도와주겠다”며 하하의 러브콜에 응답해 찐 예능 형제다운 우애를 다졌다.

하지만 막상 김종국의 도전 순서가 되자 하하는 배신의 불씨를 지폈다. 주변 멤버들은 “배신해도 되잖아요?”, “배신하면 재밌지”라며 하하를 부추겼고 이에 배신 모드가 발동한 하하는 김종국 뒤에서 호시탐탐 배신의 기회를 노리며 ‘호랑이’ 김종국의 심기를 건드려 현장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멤버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미션에 임했는데 전소민은 멤버들의 도움 없이 기상천외한 방법을 선보였고, 뜻밖의 능력을 발휘해 멤버들은 “도전 정신이 좋다”, “슈퍼맨 같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어 ‘버라이어티계 최고령’ 지석진은 한 다리로 도전하며 노장의 힘을 보여줬지만 “두 다리도 간수를 잘 못하는 사람이...”라며 멤버들이 만류하는 상황이 발생해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하하는 배신 작전을 펼쳐 김종국을 몰락시킬 수 있을지, 그 결과는 4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