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한편, 개그우먼 김지민이 김준호와의 계약 연애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에서는 '개그맨을 사랑하는 가수와 가수가 사랑하는 개그맨' 특집으로 가수 박상민, 개그맨 박성호, 정범균, 김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최근 '장미의 전쟁' 새로운 MC로 합류했다"고 김지민을 소개했다. 김지민은 "'사랑과 전쟁' 애청자였다. 너무 재밌게 봤었는데 없어져서 아쉬웠는데 '장미의 전쟁'에 MC로 합류하게 돼서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얘기지 않냐. 연애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 예방 차원으로 보기 좋더라. '이런 일은 벌어지지 말아야지' 하면서"라고 덧붙였다.

김용만은 "가장 핫한 러브스토리의 주인공"이라며 "모든 선후배가 다 기뻐하지 않냐. 느끼시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지민은 "그분을 모르는 분들은 '왜?'라는 반응들이 많은데 아는 분들은 다 축하해줬다. 너무 좋은 사람인 걸 아니까"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명수는 "이슈를 만들려고 의도적으로 계약적인 연애를 하는 게 아니냐는 말이 있던데"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김지민은 "그런 얘기 많이 듣는데 방송에서 너무 활용하다 보니까 그런 눈총을 받게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런데도 박명수가 계속해서 김준화 관련된 질문을 이어가려고 하자 김지민은 "자제하려고 하는데 선배님이 지금 제일 많이 얘기한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상민은 트레이드 마크인 선글라스는 1500개 이상, 모자도 수백 개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노래 부를 땐 눈이 아예 안 보이는 걸 쓰고 시간이 늦어질수록 눈이 보이는 옅은 안경을 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볼 때 감독들 욕할 때가 있다. 왜 이렇게 영화를 어둡게 만드냐"라며 "집에서도 가족들만 있는 걸 확인하면 벗는다"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