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김고은이 캐릭터에 대한 애정과 욕심을 드러냈다.

29일 tvN 새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 연출 김희원)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희원 감독을 비롯해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 위하준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 이들 자매가 '돈'이라는 인생의 숙제를 풀어가는 과정이 짜릿한 재미와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김고은은 "작가님이 웃기라고 쓰신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촬영하면서 재미있었던 순간들이 몇 번 있었다"며 "감독님께서도 장르 파괴자라고 말씀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이렇게 묵직하고 깊은 여운이 있는 작품에 내가 훼방을 놓고 있는 건 아닌가 하루하루 고민하며 촬영했다"며 "멋있는 건 동생들이 다 할 것이기 때문에 제가 그 지점을 섭렵하겠다는 자부심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하준 씨가 자꾸 개그 쪽으로 선을 넘고 있길래 칼 차단했다"며 "내 영역이니까 거기까지는 넘보지 말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작은 아씨들’은 오는 3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