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배우 정준호, 신현준이 오랜 시간 키워온 깊은 우정을 뽐낸 가운데, 정준호의 으리으리한 본가가 공개돼 시선을 강탈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는 정준호와 신현준의 우정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 가운데, 멤버들과 신현준이 정준호의 본가를 찾은 모습이 담겼다.

정준호의 본가는 마당을 두고 부모님댁와 아들집이 두 채로 나누어져 있었다. 그는 "자주 오니까 이렇게 나눠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0년 집을 지을때 사방으로 자연을 다 볼 수 있게 했다"며 남다른 뷰를 자랑했다. 부모님 댁 거실 곳곳에는 손주들의 사진이 가득했다. 정준호 어머니는 "아들 진짜 잘 뒀다. 아들이 효자다"라고 자랑했다.

어린 시절 정준호 사진부터 신문 기사, 영화 포스터, 대본들도 한가득이었다. 특히 정준호는 "경주 정씨 가문 장손이라 족보도 있다"고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이날 정준호와 신현준의 가방 안도 공개됐다. 20kg는 족히 될 것 같은 무거운 가방 속 온갖 물건들이 가득했던 정준호 가방과 달리 신현준의 가방에는 약이 가득했다.

신현준은 "약 모으는 게 취미다. 약이 채워져야 마음이 좋다. PPL 아니다"라며 "해외에 가면 방에 옷을 개어 놓는 것처럼 나는 약을 꾸며야지 안정을 찾는다"고 밝혔다. 이어 "신약을 찾아서 먹어보고 진열해놓는 걸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신현준은 영양제를 복용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선배님들이 낮에는 잘해주는데 밤만 되면 짜증을 내더라. 피곤해서 그런 거다. 나는 현장에서 짜증 내지 말아야겠다 다짐했다"고 설명했다.

종일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이지만, 24년 절친인 만큼 서로에 대한 애정 역시 남달랐다. 신현준은 정준호의 부모님을 가끔씩 찾아뵙는다며 "나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다. 정준호의 아버지를 보면 아버지 생각이 나서 좋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버지 소천하셨을 때 정준호가 마지막까지 같이 있어줬다"라고 밝히기도. 그는 "장례식 때 새벽에 손님들 다 가고 밖에 나왔는데 준호 혼자서 돌아가신 저희 아버지한테 중얼중얼거리고 있더라"라며 "술을 좀 마신 상황이었는데, 문득 너무 고마운데 고맙다고 못할 정도로 고맙더라"라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정준호는 "신인 때부터 커가는 과정을 보고 힘들었을 때 좋았을 때도 서로를 지켜보면서 어떤 한 마디만 해도 무슨 얘기를 하는지를 알게 됐다"라며 "마음속의 추억쌓기를 얼마나 하는가와 진정한 친구가 될 자세가 되어있나가 중요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가 먹어 생을 마감할 텐데 내가 떠났더라도 나를 이야기해줄 가장 친한 동료가 있어야 한다"라며 "내 빈자리를 지켜주고 나를 대변해고 '우리 준호는 이런 사람이었다'라고 얘기해줄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던 신현준은 "네가 죽으면 내가 얘기해주기를 바라나"라고 농담하기도. 은지원은 "두 분을 보면서 친구의 선을 넘는 게 뭔지 알겠다"라며 "연인도 결혼식 하나로 가족이 되는데 왜 또 다른 가족이 되지 못하느냐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