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이종석과 임윤아가 빅마우스와 김주헌을 동시에 잡기 위한 덫을 설치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와 고미호(임윤아 분)이 빅마우스와 최도하(김주헌 분)를 잡기 위해 전략적으로 덫을 설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박창호와 고미호는 가족의 일상을 무너뜨리게 만든 진짜 빅마우스와 최도하를 잡기 위한 숨겨진 계획을 실천했다. 앞서 박창호는 빅마우스를 끌어낼 미끼를 던졌다. 떨리는 심정으로 빅마우스가 나타나길 기대했다.

약속된 시간이 되자 박창호 앞에 나타난 건 교도소장 박윤갑(정새정 분)이었다. 박윤갑의 팔에는 심볼이 새겨져 있었다. 박창호는 박윤갑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속임수를 뜻하는 타로를 꺼내 들었다. 박창호는 박윤갑이 진짜 빅마우스가 아닌 하수인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박창호는 자신의 마지막 호의를 무시한 빅마우스에게 복수하기로 결심했다. 자기가 빅마우스라는 박윤갑의 자백을 녹음해 최도하와 최중락(장혁진 분)에게 제출했다. 빅마우스가 죽은 서재용(박훈 분)의 논문에 관심이 많다는 사실은 최도하를 자극했다. 결국 빅마우스는 순순히 박창호의 지시를 따랐다.

박창호가 빅마우스의 존재를 끌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그 시각 고미호 역시 구천 병원과 구천 교도소 사이의 연결고리를 찾아내기 위해 이직을 시도했다. 교도소로 향한 그는 프로페셔널함을 앞세운 경력으로 박윤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렇게 고미호는 박창호와 같은 교도소에서 함께 하게 됐다.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무엇보다 구천 교도소 안에는 영양제를 먹는 죄수들에 한해 이상한 병이 도지고 있었다. 고미호는 흉폭하게 날뛰는 사형수 탁광연(유태주 분)에게서 수상함을 느꼈다. 곧바로 탁광연의 혈액을 채취해 의문의 조력자에게 검사를 부탁했다. 또한 서재용의 비밀 논문에 대한 정보를 캐내려는 박윤갑에게 당차게 맞서기도.

박창호는 아내인 고미호가 구천 교도소로 이직했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만나러 왔다. 그러면서 일을 그만둘 것을 호소했다. 물론 구천 교도소 내 수감자들의 혈액을 안전하게 검사하기 위해서는 고미호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었다. 때마침 박창호가 던진 증거를 제대로 문 최중락이 박윤갑을 체포하러 오면서 박창호는 고미호를 설득하는 데 실패했다.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박윤갑이 구속되는 동안 교도관 간수철(김동원 분)이 최도하의 지지받아 새로운 교도소장으로 부임했다. 빅마우스의 하수인을 잡아넣은 박창호와 최도하가 신규 교도소장 간수철과 불편한 친목을 다지는 사이 최도하의 아내 현주희(옥자연 분)는 누군가의 계략으로 인해 생사의 기로를 오가고 있었다.

박창호가 당했던 수법과 동일한 방식으로 교통사고를 낸 현주희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최도하 역시 아내를 만나러 떠났다. 특히 "우리 계획대로 두 마리 다 낚은 것 같아"라는 말처럼 이 모든 일이 빅마우스와 최도하를 동시에 처리하기 위해 박창호, 고미호 부부가 파놓은 함정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