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블러썸스토리, SLL
/사진제공= 블러썸스토리, SLL


김효진이 드라마 '모범형사2'에서 손현주, 장승조와 대립한다.

27일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측은 김효진의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모범형사2'에서는 선 넘는 악인들 끝까지 쫓는 인천서부서 강력2팀 형사들과 함께 제2막에 접어든다.

티제이그룹 이사 천나나(김효진 분가 독기어린 욕망을 드러내면서 강도창(손현주 분), 오지혁(장승조 분)과의 대립이 본격화되기 때문. 정희주(하영 분)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던 티제이그룹 법무팀 팀장 우태호(정문성 분)의 사망은 반전의 충격 엔딩이었다.

손현주·장승조 VS 티제이그룹,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강도창과 오지혁은 티제이그룹에 대항하기 위해 지금껏 그래왔듯 우직하게 진실을 추적해간다. 일개 형사들과 대기업의 싸움은 언뜻 계란으로 바위 치기 같아 보이지만, 이 꼴통 형사 콤비라면, 충분히 해 볼 만하다.

월급 통장에 얼마나 꽂히는지 모를 정도로 막대한 재력을 갖춘 오지혁은 재벌가를 들쑤실 수 있는 든든한 힘이다. 또한 다시는 억울한 사형수 이대철 때와 같은 상황을 되풀이하고 싶지 않고, 나쁜 놈들은 지구 끝까지 쫓아 벌을 받게 만들어야 하는 강도창, 오지혁의 사명감은 티제이그룹마저도 경계하고 있는 지점이다.

천나나가 오지혁의 아킬레스건을 알아내 이를 자극하며 본격적으로 멘탈 흔들기에 돌입한 것. 더 치열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 예측되는 대목이다.

김효진 VS 최대훈, 소용돌이치는 티제이그룹 권력 구도

티제이그룹 내부엔 더욱 거센 혼돈의 소용돌이가 몰아칠 예정이다. 혼외자로서 자신은 절대 적통이 될 수 없다는 사실에 차곡차곡 쌓았던 분노를 터뜨리기 시작한 천나나가 욕망의 끝, 킹을 향해 질주할 일만 남았기 때문.

이전까진 남편 우태호가 현 경영체제를 무너트릴 그간의 계획들을 나서서 막았지만, 이제 더 이상 그는 없다. 즉, 부회장 천상우(최대훈 분)의 무자비한 폭력성과 그룹에 막대한 손실을 초래해온 사건을 은폐해줄 방어막이 사라졌다는 뜻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방심은 금물.

천상우 뒤에는 교도소 안에서도 돌아가는 상황을 모두 꿰뚫고 있는 절대 권력 천성대(송영창 분) 회장이 있다. 그를 등에 업은 천상우는 절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인천서부서 강력2팀 vs 서울 광수대 관계

단순 인삼 절도범 김형복(김규백 분)을 흰 가운 연쇄살인 사건 범인으로 표적 수사하면서 어긋났던 인천서부서 강력2팀과 서울 광수대의 대립 역시 지켜봐야 할 포인트다. 서울 광수대는 강력2팀의 수사를 매번 방해했다.

그것도 모자라 흰 가운 연쇄살인 사건으로 위장된 정희주, 사건의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조폭 기동재(이석 분)를 중간에서 가로채면서, 2차전이 발발했다. 여기서 광수대 전임 팀장이자 현 티제이그룹 법무팀 과장인 최용근(박원상 분)이 뒤에서 광수대 장기진(이중옥 분) 팀장을 입맛대로 주무르고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지난 방송에서 경찰로서 자존심을 지키고 싶어 최용근의 관계를 끊으려 했던 장기진. 하지만 자신이 아닌 광수대장이 인사 발령을 받는 등 그 무시무시한 힘을 봤다. 최용근이 아직 그를 원했기 때문. 그 힘이 인천서부서 강력2팀과의 대립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