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 영상 캡처


유튜버 이사배가 이용진, 가비를 만나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에는 '제로투가 이렇게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츰이었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가비는 자신의 외모에 대해 이용진에게 물어봤다. 이용진은 "원래 그...정치인들도 그렇고 불리한 이야기는 대답을 안 한다"고 답했다. 가비는 "아니 잘 봐라 오늘따라 피부가 더 좋고, 살도 더 빠진 것 같지 않냐?"라고 했다. 이용진은 "알아 봐달라고 할 거면 수염을 그려라"라고 확답했다.

이후 등장한 이사배. 이용진은 이사배를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에 이사배는 "가비 씨는 오늘 처음 뵈었다. 용진 오빠는 저번에 뵈었다. 메이크업도 해드렸다"고 알렸다. 그는 "근데 기억을 못할 수 밖에 없다. 그 때 땅을 보시거나 눈 감으시거나 (샵에서) 진짜 한마디도 안 하셨다"고 이야기했다.

이용진은 반가움을 표했다. 이내 "세상이 어떻게 된 것인지 모르겠지만, 원래 바지를 그렇게 올려입냐? 심지어 뒤로 입으셨다"고 물어봤다. 이사배는 "맞다. 주머니는 또 배고 입어야 된다"며 패션의 일가견을 드러냈다.

이사배는 "내가 MBC 분장팀에서 조금 일을 오래했다. 분장이랑 뷰티 메이크업의 경계에 내가 있다. 그래서 일반 뷰티 메이크업의 스타일 보다는 디테일이 조금 더 쎄다"며 자신을 설명했다.

이용진은 또 "늘 텐션이 높으신 것 같다. 그 부분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출연료를 선불로 받으시는 거냐?"고 이야기했다. 이사배는 "텐션이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신다. 내가 좀 자기 관리를 하는 편이다. 많이 챙기는 편이다"라고 언급했다.

남자친구 이야기를 꺼낸 이용진. 이사배는 "너무 오래되서 사실 아무것도 모르겠다. 뽀뽀도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 입부터인지 어디부터인지"라고 했다. 이용진은 "원래 자기애가 강하면 다가가지를 못 한다. 힘들 때 옆에 있어주고 위로해주고 해야 하는데 자기애가 강한 분들에게는 그렇게 하지 못 한다"며 일침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