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온아빠들' 김나영./사진제공=MBC
'물건너온아빠들' 김나영./사진제공=MBC


방송인 김나영이 자신만의 육아 꿀팁을 밝혔다.

25일 MBC 새 예능 '물 건너온 아빠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장윤정, 배우 인교진, 방송인 김나영, 알베르토 몬디, 쟈오리징과 임찬 PD가 참석했다.

'물 건너온 아빠들'은 낯선 한국 땅에서 아이를 키우는 외국인 아빠들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함께 육아 고민을 나누는 관찰 프로그램. 글로벌 육아 반상회답게 실제 육아 현장에서의 고민거리를 허심탄회하게 토론하는 것은 물론, 우리가 몰랐던 세계 각국 부모들의 리얼한 육아법을 통해 궁극적으로 부모와 아이 모두 행복해지는 비밀을 찾는다.

두 아들을 키우고 이는 김나영은 자신만의 육아 꿀팁을 묻자 "아이를 위해 희생하기 보다 나를 챙기는 편이다. 내가 행복해야 아이한테도 좋은 에너지가 생겨서 잘 해줄 수 있더라. 그래서 내 옷도 많이 사입는다"고 말했다.

쟈오리징은 "하늘이가 처음에는 부끄러워했는데, PD님과 작가님이 너무 친절해서 이제는 아는 삼촌, 언니처럼 편해졌다. MBC 덕분에 아이들의 영상이 예쁘게 남아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중국과 한국 교육 환경 중 가장 큰 차이점으로는 '학원'을 꼽았다. 그는 "중국은 예체능 말고는 국영수 학원이 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이 인구수가 많아서 경쟁이 더 치열하긴 하지만, 모두가 학교에서 공부하니 경제력과 상관없이 같은 환경에서 경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물 건너온 아빠들'은 오는 28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