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A '굿잡'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정일우. / 사진제공=ENA
ENA '굿잡'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정일우. / 사진제공=ENA


배우 정일우가 ENA '굿잡'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ENA 새 수목드라마 '굿잡'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정일우, 권유리, 음문석, 송상은이 참석했다. 강민구 감독은 촬영 및 편집 일정상 불참했다.

정일우는 은강그룹 회장이자 탐정인 은선우 역을 맡았다. 영특한 두뇌, 잘생긴 외모, 실전용 근육, 타고난 운동 신경 등 겉으로 보면 모든 걸 갖춘 재벌 2세지만, 인간미가 부족하다는 말을 듣는다.

권유리는 초시력 능력자이자 프로 N잡러 돈세라를 연기한다. 보육원 출신으로, 매년 보호 종료 아동이 되어 나오는 동생들에게 보금자리를 마련해주기 위해 돈 버는 것에 집착한다.

음문석은 선우의 이중생활을 알고 있는 베프이자 변호사 겸 해커 양진모로 분했다. 송상은은세라의 절친이자 베이커리 빵야빵야의 대표 사나희 역으로 출연한다.

연출을 맡은 강민구 감독은 촬영 및 편집 일정상 불참했다. '굿잡'은 앞서 돌연 감독이 교체돼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당초 연출을 맡았던 류승진 감독 대신 강민구 감독이 연출을 맡으며 배우와 갈등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다만 '굿잡' 제작진은 “류승진 감독은 전체적인 작품의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크리에이터로 포지션을 옮겨 대본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충분한 논의 끝에 결정한 사항이다. 배우와의 갈등으로 인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정일우는 은강그룹 회장이자 탐정인 은선우 역을 맡았다. 영특한 두뇌, 잘생긴 외모, 실전용 근육, 타고난 운동 신경 등 겉으로 보면 모든 걸 갖춘 재벌 2세지만, 인간미가 부족하다는 말을 듣는다. 정일우는 “영혼까지 갈아넣었다”며 열의를 내비쳤다.

정일우는 “우리 드라마가 히어로맨틱 수사극이다. 로맨스와 수사의 합성어인데 그만큼 저희 둘의 로맨스를 잘 보여드릴 수 있고 제가 그동안 하지 않았던 장르인 수사극도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은선수 캐릭터를 대본에 처음 봤을 때 이 캐릭터를 잘 소화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욕심이 생겼다. 현장에서 배우, 감독님과 같이 호흡하면서 좀 더 다채로운 캐릭터가 나오게 됐다. 광고 카피처럼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을 느끼게 해준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굿잡'은 재벌 탐정 은선우(정일우 분)와 초시력 능력자 돈세라(권유리 분)가 함께 펼치는 히어로맨틱(Hero+Romantic) 수사극.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