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박은빈./사진제공=나무엑터스
'우영우' 박은빈./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은빈이 우영우을 연기하는데 많은 부담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종영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작품. 극중 박은빈은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신입 변호사 우영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우영우의 착장은 많은 고민 끝에 완성됐다. 박은빈은 " 의상은 까끌거리지 않는 소재를 입었다. 핏은 사람을 옥죄지 않는, 라벨이 붙은 옷 같지 않은 편리성에 초점을 맞췄다"며 "그래서 타이트 핏보다는 펑퍼짐한 옷을 입게 됐고, 바지보다는 치마가 더 나을거라고 생각했다. 영우한테 편한 게 무엇일까 생각하니 그런 의상을 입게 됐는데, 생각보다 옷을 꽤나 많이 갈아입었다. 비슷한 스타일이지만 영우 의상으로 100벌 이상 입었다. 헤어스타일은 감독님, 작가님과 제 의견 모두를 수렴해 완성했다"고 밝혔다.

'우당탕탕' 우영우 별명 대신 지어주고 싶은 별명이 있냐고 묻자 박은빈은 "나는 우당탕탕 우영우라는 별명을 좋아한다. 우당탕탕이라는게 그저 현상을 유지하는 게 아니라 우당탕탕 소란을 일으켜서라도 현 상황을 전복시키겠다는 의미가 될 수 있으니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준호(강태오 분)와의 로맨스는 투명하고 무해한 느낌으로 보이고자 했다고. 박은빈은 "준호가 너무나 완벽한 면모를 가지고 있기에 영우한테 잘해주는 모습이 나중에 반전이 있는게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들기보다 그저 둘의 모습이 예뻐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연기에는 정답이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우영우'의 정답도 잘 모르겠고요. 어떤 것이 정답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보여드린 이 대답이 최선의 정답이길 바랄 뿐입니다. 혼신의 힘을 다한 건 사실이에요. 좋은 분들을 만나 행복했고 성취감도 얻었지만, 개인적으로 부담이 가장 컸던 작업이었거든요. 내부적, 외부적으로 피로도 많이 쌓였었고요. 끝까지 잘 해내자는 마음으로 혼신의 힘을 다했어요. 다시 돌아간다면 안 돌아가고 싶을 정도로요."

최근 '우영우' 제작사 에이스토리는 '우영우' 시즌2 제작을 긍정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은빈은 "정식으로 제안 받은 바는 없다.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했다"며 "시즌2에 대한 입장을 물어본다면 어려운 문제긴 하다. 사랑을 받은 만큼 기대치와 바라는 게 더 많아질텐데, 과연 그 이상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생각하면 현재로서는 어느것도 확언을 드릴 수 없을 것 같다. 뿌듯함으로 끝난 영우의 모습 그대로 보물상자에 넣어두면 좋겠다는 생각이긴 하다. 보물상자를 다시 열어보라고 한다면 처음 영우를 마주하기로 결정했을 때 보다 훨씬 큰 결심이 필요할 것 같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