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고딩엄마’ 이다솜이 24시간 잠에 취한 일상을 공개해 3MC의 쓴소리를 유발한다.

23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서는 고3에 엄마가 된 이다솜의 사연이 재연 드라마로 소개되는 한편, 남편 김정주, 아홉 살 아들 시온이와 함께하는 세 식구의 일상이 처음으로 펼쳐진다.

이날 이다솜은 오후 3시에 가까스로 기상해, 남편 김정주와 함께 일하는 양송이 재배 농장으로 향한다. 혼자 구슬땀을 흘리며 일하는 남편 옆에서 양송이 채취 작업에 나선 이다솜은 중간중간 사라져 누워 있어, 남편의 그라데이션 분노를 유발한다. 또한 집에 도착하자마자 소파에 누워서 남편에게 “오빠 빨리 설거지해”, “화장실 휴지통도 비워야해”라며 집안일을 지시해 충격을 안긴다. 이 모습을 지켜본 하하는 “이 정도면 신생아보다 더 자는 것 같은데?”라고 이다솜을 꼬집는다.

실제로 김정주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내의 모습이 방송에 나가면) 우리 엄마한테 뺨 맞을 수도 있다”며 한숨을 쉰다. 이에 박미선도 “내 딸이 저런다면 울 것 같다. 너무 속상하다”며 친정엄마에 빙의해 안타까워 한다.

이다솜의 아들 역시, 엄마의 ‘침대 착붙’ 눕방 일상에 서운함을 내비친다. 학교 등교 준비도 혼자 하고, 귀가해서도 누운 엄마와 마주하는 시온이는 “(엄마가) 일어나서 반겨줬으면 좋겠다”는 속마음을 제작진에게 털어놓는다. 결국 이다솜과 김정주는 심각한 수면 패턴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누고, 이다솜은 하루종일 잠에 취해 있을 수밖에 없는 사연을 고백해 남편과 3MC를 짠하게 만든다.

제작진은 “24시간 내내 누워 있다시피 한 이다솜의 일상에, 박상희 심리상담가가 면밀히 관찰 후 스튜디오에 자리한 이다솜과 대화를 나누며 적절한 솔루션을 제시해준다. 이다솜-김정주 부부의 남모를 사연이 무엇일지,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심각한 수면 패턴이 앞으로 달라질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고딩엄빠2’는 23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