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캡처


배우 최종훈이 자신의 캐릭터 '최코디'를 얻게 된 배경을 밝혔다.

최근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는 '말년에 꼰대희 출연이라니 이런 제엔자앙!(feat.최종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대희는 "뭐야 왜 군인을 데리고 왔냐? 섭외 안 되냐? 이제 연예인들 안 나온데?...뭐 우리나라를 지켜주는 군인도 중요한 손님이지"라며 최종훈과 부대찌개 먹방에 들어갔다.

최종훈은 자신을 배우라 소개하며 "나도 처음에 김태희 씨랑 촬영하는 줄 알았다. 근데 와서 보니 김대희 씨...내가 푸른 거탑이라는 드라마에서 말년 병장 역할을 했다. 불편하다"라며 출연 작품을 이야기했다.

최종훈은 또 "내가 꼰대희를 계속 봤는데 이제 게스트 빨이 조금 떨어진 것 같다. 올 땐 조금 부담스러웠다. 여기 출연했던 분들이 워낙 다 유명하신 분들이셨다. 이제 부를 사람 없지 않냐? 안 그래도 옥상에서 혼자 뭐 드시고 하던데"라며 농담을 건넸다.

이후 김대희는 최종훈이 배우를 하게된 이유에 대해 물어봤다. 최종훈은 "배우를 꿈꾸고 서울에 왔는데 뭐 대학입시도 다 떨어지고, 그냥 군대를 갔다. 의경 나왔다"라고 말했다. 김대희는 "아 의경 나왔냐? 난 너 오면 막 군대 이야기하려고 했다"라며 당황해 했다.

김대희는 "난 특수부대 나왔다. 내가 지금 나이를 먹어서 그렇지 소식적에는 장난 아니었다. 의경 그럼 부서가 뭐였냐?"라고 질문했다. 최종훈은 "뭐 시위현장도 다니고 사실 다 잊어벼렸다. 그게 언제적 이야기냐?"라고 답했다.

최종훈은 또 "우연치 않게 방송국 소품팀에서 일했다. KBS 개그맨 공채 시험도 봤다. 그런 과정을 거쳐서 연기를 하게 됐다. 유재석 선배님 소속사를 찾아갔는데 거기서 정준한 선배님을 만났다. 그 때 정준하 선배님이 자기 매니저를 시켜줬다. '최코디'가 거기서 나왔다. 매니저는 나라고 따라 다니는데 코디는 없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차를 대놓고 촬영 현장에 가면 스타일리스트하는 일을 내가 대신했다. 동료 연예인들에게 나를 '최코디'로 소개해줬다"라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