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코미디언 김선정이 오랜만의 근황을 전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김선정을 만나다] TV무대 후 연골판 파열, 갑상선암 까지.. 7년 사라졌던 '웃찾사' 개그우먼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제작진을 만난 김선정. 그는 "(제작진이) 수박도 사오셨다. 근황올림픽 최고다"라며 밝은 웃음으로 운을 띄웠다. 제작진은 '웃찿사' 코너 '민폐남녀'에 함께 출연했던 개그맨 권성호에 대해 물어봤다.

김선정은 "먼저 성호 오빠 고맙다. 오빠 덕분에 근황올림픽에 나왔다. 못생긴 남녀가 공공 장소에서 애정행각을 막 꽁냥꽁냥 벌이는 건데 서로 너무 사랑한다. 근데 주위 사람들한테는 민폐다. 그래서 처음에 연락왔길래, 안 한다고 했다"며 코너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기분이 너무 나쁘더라. 근데 연기 잘 한다고 하더라. 그 코너를 준비하면서 남자 상대역이 권성호 씨였다. 그 때 실물을 처음 봤다. 나한테 '너무 멀쩡한 거 아니냐?'라고 하더라. 정용국 선배가 다 계획이 있다고 했다. 한 쪽에 딱 가서 가발을 쓰고 화장을 이상하게 하고 그랬더니 권성호 선배가 위태로움을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때부터) 바지 올리고 배바지 만들고 머리에 머리띠하고 난리가 났다. 개그맨들은 그런게 있다. 누가 더 망가지냐 경쟁한다. SBS국장님이 직접 보셨는데 '저런 물건을 어디서 데리고 왔냐'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무릎 연골 때문에 고생했다는 김선정. 그는 "(한 선배가) '야 율동개그라고 있다. 이렇게 재밌게 춤 추면서 대사는 슬프게 치는거야 같이하자'라고 했다. 그 때 바로 윗 기수에 100kg 넘는 남자 선배가 계셨다. 그 선배 목마를 태웠다. 3개월 지나니까 아프더라. 7개월을 그렇게 살았다. 이후 병원을 갔는데 무릎과 무릎 사이가 붙으려고 하더라"라며 당시의 심각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김선정은 "이 사이에 연골이 다 찢어졌다. 수술하고 재활하고 이러니까 방송을 못 했다. 또 검강검진을 했는데 갑상선암에 걸렸다. 엄마랑 같이 엄청 울었다. 7년을 고생했고 수술했다. 지금은 갑상선 한 쪽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