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임윤아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임윤아가 맹활약으로 드라마 '빅마우스'를 이끌었다.

임윤아는 현재 방영 중인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누명을 쓴 남편 박창호(이종석 분)의 무죄 입증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온 몸을 던지는 간호사 고미호 역으로 열연을 중이다.

지난 20일 방송된 8화에서는 고미호가 장혜진(홍지희 분)의 칼을 든 위협에도 겁먹지 않고 단호한 태도로 차분하게 그녀를 설득해 마음을 돌리게 한 것은 물론, 경찰 추적을 피해 남편 박창호를 만날 수 있는 방법을 고심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고미호는 수사 방식에 허를 찌르고자 계획한 검찰청 앞 1인 시위에 이어 옥외 광고를 통해 신호를 보내는 박창호의 메시지를 정확하게 읽어내 공조에 성공했다. 이어 재판을 앞둔 법정 안에 들어가 이어폰과 노트북을 세팅하는 장면으로 극적 긴장감을 높이고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과정에서 임윤아는 다채로운 상황을 지략과 뚝심으로 해결해가는 고미호를 자신만의 당찬 걸크러시로 만들어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단단한 발성으로 대사를 소화하고 카리스마 있는 눈빛과 처연한 눈물로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