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사진제공=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윤시윤과 배다빈은 다시 봄날을 맞을 수 있을까.

20일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측이 현재(윤시윤 분)과 미래(배다빈 분)의 로맨스 서사,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정리했다. 제작진은 "현재와 미래 커플의 로맨스가 결정적 순간을 맞는다"고 귀띔했다.

#과거: 이름부터 데스티니, 사랑할 운명

현재와 미래, 어쩌면 이름부터 운명이었다. 하지만 그 시작은 순탄치 않았다. 사랑에 아픈 상처가 있었고, 그래서 누군가를 뜨겁게 좋아할 준비가 돼 있지 않았던 현재가 미래를 향한 마음을 뒤늦게 자각했기 때문.

그런 현재가 "나 먼저 좋아해 줘서 고맙다"는 고백과 함께 직진했고, 온 마음을 다해 사랑했다. 또한 형 윤재의 결혼에 탄력을 받아 미래와의 행복한 앞날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래서 둘만의 의미 있는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처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 장소에서 변호인과 의뢰인으로 만났을 때 그녀가 아내에게 주라며 선물했던 넥보우를 건네며 “아내가 돼줄래?”라는 현재에게 감동한 미래의 화답으로, 두 사람은 결혼을 약속했다.

#현재: 누구도 탓할 수 없는 이별

그런데 꽃길만 펼쳐질 거라고 믿었던 현재와 미래 앞에 예상치도 못했던 먹구름이 드리웠다. 현재의 할아버지 경철(박인환 분)이 오랫동안 찾았던 잃어버린 딸이 미래의 엄마 수정(박지영 분)이란 사실이 밝혀진 것.

그 누구도 탓할 수 없었지만 받아들이기도 어려운 잔인한 운명이었다. 더군다나 경철과 수정이 법적으로 부녀관계를 회복한다면, 두 사람은 혼인 신고도 할 수 없는 현실에 가로막힌 데다가, 미래의 할머니 정자(반효정 분)는 사회 통념을 이유로 두 사람의 결혼을 반대했다.

포기를 모르는 현재를 위해 미래가 먼저 손을 놓았다. 어떤 사건에 맞닥뜨려도 거침없이 해결했던 현재도 이 운명은 어쩔 도리가 없었다.

#미래: 다시 봄날 올까

하지만 현재는 운명에 맞서기로 결심했다. 사랑하는 마음은 같은데 아무것도 해보지 않고 이렇게 포기할 수 없었기 때문. 현재는 "미래와 인생을 함께하고 싶다"며 경철과 수정을 찾아간다. 50년 만에 잃어버린 딸을 만나 수정의 문자 한 통에도 아이처럼 기뻐하는 할아버지를 보며 감정을 억눌렀던 현재지만, 이 가슴 아픈 상황에 결단을 내려줄 수 있는 사람은 경철과 수정이기 때문이다.

'현재는 아름다워' 제작진은 "현재는 미래를 놓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움직일 예정이다. 그 진심이 두 사람에게 다시 봄날을 가져올지, 아니면 이대로 끝을 맺게 할지, 함께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