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15년 우정 검증한다…형님들 앞 시험대 올라('아형')


소녀시대가 멤버들 간의 우정을 검증하는 시험대에 오른다.

2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소녀시대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진다. 이에 소녀시대는 7080 복고 패션으로 영화 ‘써니’의 대결 장면을 패러디하는 한편, ‘아는 롤러장’을 접수하기 위해 형님들과 대결을 펼친다.

이날 소녀시대는 OX퀴즈를 통해 서로를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검증대에 오른다. 검증에 앞서 소녀시대는 “15년을 함께해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다”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지만, 멤버들의 상체 사진만 보고 누구인지 맞히기 게임부터 멤버들의 손만 만져서 누구인지 5명 이상 맞히기 등 기상천외한 미션에 당혹스러워한다. 이어서 멤버들의 본모습이 차차 드러나고 예상치 못한 게임 결과에 ‘멘붕’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소녀시대는 서로의 사소한 습관까지 알아야만 맞힐 수 있는 퀴즈에서 선전하며 변함없는 우정을 드러냈다고 하는데, 예측할 수 없는 소녀시대의 우정 테스트 결과가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서현은 ‘등 달리기’ 장인의 면모를 뽐낸다. 이날 등 달리기 대결에서 서현은 엄청난 스피드와 함께 새로운 명장면을 탄생시켰다고 하는데, “드라마다 진짜”라는 모두의 감탄을 자아낸 서현의 활약은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는 형님’ 소녀시대 특집 2탄은 20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