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극한직업'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영화 '극한직업'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콘텐츠 제작사 스튜디오애닉이 영화 '극한직업' 각본을 맡은 문충일 작가의 신작, 드라마 '투혼'을 제작한다.

12부작으로 제작되는 드라마 '투혼'은 성공한 사업가에서 밑바닥으로 떨어진 선우와 건달조직 밑바닥에서 정상까지 올라가고픈 성남, 아버지 '가장'이라는 이름의 무게를 견디기 위해 자발적으로 위험한 삶을 선택한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 장르의 작품이다.

또한 2019년 개봉해 1626만 명의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극한직업' 각본을 집필한 문충일 작가의 차기작이라는 점에서 벌써부터 드라마 '투혼'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를 겪는 마약반 형사들이 국제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치킨집을 통한 위장 수사라는 참신한 소재 속 허당기 가득한 개성만점 캐릭터와 대사로 수많은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역대 박스오피스 2위의 관객 수를 기록하는 흥행을 거뒀다.

'극한직업'을 통해 남다른 소재와 집필력으로 관객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던 문충일 작가는 신작 '투혼'에서 가짜 경유 원료 제공 및 제조, 그리고 유통까지 거미줄처럼 연결된 다양한 분야의 범죄자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리며, 서로 상반돼 보이지만 비슷한 숙명을 가진 두 남자가 펼치는 뜨거운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제작사 스튜디오애닉 측은 "드라마 '투혼'은 문충일 작가와 준비 중인 코미디 요소가 가미된 새로운 형식의 범죄 액션 드라마로, 영화 '극한직업'과는 또 다른 소재와 매력으로 시청자에게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니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투혼'은 현재 주연배우 캐스팅 진행 중에 있으며, 글로벌 OTT와 편성을 논의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