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슈주 이특·신동, 제2의 백종원 되나…요식업 CEO로 변신('당나귀귀')


[종합] 슈주 이특·신동, 제2의 백종원 되나…요식업 CEO로 변신('당나귀귀')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과 신동이 요식업 사업에 도전했다.

이특, 신동은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요식업 사업가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이특과 신동은 “저희는 서로를 존중하는 공동 보스”라고 소개했다. 요식업을 함께 하기로 한 CEO 이특과 신동은 탄탄한 경력을 자랑하는 10명의 밀키트 사업단과 메뉴 개발 회의에 돌입했다.

이특은 패키지의 디테일을 지적하며 꼼꼼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김희철은 “밀키트의 한계점이 있는데 이특은 그마저도 완벽하게 만들고 싶어한다”며 요리에 진심인 이특의 모습에 감탄했다.

반면 신동은 다양한 4차원 아이디어를 던지는 ‘이상주의자’ 보스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치킨집, PC방, 패션부터 카페까지 사장 경력만 12년차라는 신동은 “요즘은 PC방에 먹으러 많이 가는 게 트렌드인데 제가 휴게 음식점을 최초로 냈다”며 남다른 내공을 드러냈다.

이어 밀키트 출시와 보류를 결정지을 최종 시식 테스트에서 이특의 김치찜과 신동의 돈까스가 공개됐다. 이특은 “시식을 얼마나 많이 했냐면 2kg씩 쪘다가 빠질 정도였다”며 열의를 보였다. 이후 이특의 조언으로 조리법을 바꾸자 한층 부드러운 식감의 김치찜이 완성되고 이특은 “목표는 매출 두 배 인상”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완벽주의자’ 이특과 ‘이상주의자’ 신동이 만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살리는 밀키트가 완성됐다. 이에 김희철은 “저런 모습이 소비자에게는 확실한 믿음을 준다”며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칭찬했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지난달 정규 11집 Vol.1 ‘The Road : Keep on Going (더 로드 : 킵 온 고잉)’을 발매하고 전 세계 26개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는 저력을 드러냈다. 현재 새로운 월드투어 'SUPER SHOW 9 : ROAD (슈퍼쇼 9 : 로드)'로 글로벌 팬들과 만나고 있으며, 하반기 정규 11집 Vol.2 앨범을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