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소녀시대 멤버들이 ‘꼴 보기 싫어’ 배틀로 매운맛 입담을 뽐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데뷔 15주년을 맞은 그룹 소녀시대가 완전체로 등장했다.

이날 효연은 "수영이 때문에 힘들었다. 안무 연습을 하는데 자꾸 초심으로 돌아가라며 동작을 하나하나 짚더라"며 정규앨범을 준비하며 힘들었던 일화를 고백했다.

이어 효연은 "경력이 15년차다. 어느 정도 경력이 되면 대충 스캔하면서 할 수 있는데 수영이는 하나하나 짚는다. 각을 맞추라고 한다. 근데 나는 이미 초심은 글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태연이 "아니다. 초심 있다"라고 해명했지만, 효연은 "재작년까지만 해도 초심으로 하자고 생각했다. 그런데 안된다. 이미 커질 대로 커져서 못 돌아간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수영은 "과하게 해도 초심으로는 못 갈 걸 알아서 밀어붙이는 거다. 군무가 맞는 걸 봐야 집에 가고 싶어진다. 이기적인 욕심 같아 미안할 때도 있는데, 애들이 내가 하자고 하면 마지못해 해준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이번 앨범 활동에서는 태연이 아닌 윤아가 리더를 맡았다. 효연은 "윤아가 저렇게 적극적인 것 처음 봤다. 그래서 리더를 돌아가며 하다가 윤아가 제일 잘하는 것 같아 영화 촬영 중인데도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수영은 컴백을 준비하면서 멤버별로 꼴 보기 싫은 순간이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티파니는 한국말을 너무 잘해서 꼴 보기가 싫었고, 효연과 윤아는 "둘 다 약간 조증이 올 때가 있다”고 했고, 유리는 "내가 셀카를 찍으면 옆에서 놀린다”고 밝혔다.

이에 효연은 수영이 춤출 때 특유의 모습이 있는데, 단체 안무할 때도 그 습관을 유지하며 매력을 발산한다고 폭로했다. 서현은 재연까지 하면서 수영을 놀렸고, 유리는 수영의 머리카락에 공격을 받았다며 "꼴 보기 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