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준호, ♥김지민에게 반지 선물→결혼+2세 언급 "헤어지는 게 말 되냐" ('미우새')


개그우먼 김지민이 ‘장롱 면허’ 김준호의 운전 선생님으로 나섰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 김준호는 운전 연습 중 김지민에게 "내가 만약에 운전하다가 다쳤다. 막 병원에 2년 동안 누워있다. 그럼 날 케어할 거냐"라고 말했다.

이에 김지민은 고민 없이 "나는 옆에 있어야지. 내가 지켜야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남자친구가 교통사고 났다고 헤어지는 게 말이 되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준호가 운전을 연습하는 이유 역시 김지민 때문이었다. 김지민이 공항 갈 때 운전해서 데려다주고 싶어서라고. 김준호는 "나중에 혹시나, 만약에 우리가 잘 돼서 애가 학교 가고 그럴 수도 있잖아"라고 결혼까지 내다봤다.

김준호는 반지 사탕을 건네기도 했다. 김준호는 "널 위해 반지를 준비했다. 커플 반지"라며 보석 반지 사탕을 건네 김지민을 웃음 짓게 했다.

그러나 이들의 달달 모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김지민은 김준호에게 T자 주차를 가르치며 "후진은 뭘 봐야 하냐. 후가 뭐냐. 앞전 뒤후 아니냐. 뒤를 봐야지. 사이드미러는 똥폼으로 달렸냐"고 분노했다.

이에 김준호가 "옆을 보면서 어떻게 앞, 뒤, 옆을 다 보냐"고 반항하자 김지민은 "주차가 그런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준호가 "좌측으로 틀라"는 김지민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고 가만히 핸들을 쥐고 있자 “왼쪽 손으로 핸들 돌리라고"라며 "차가 중간까지 왔으면 밥 먹는 손으로 틀었다가, 밥 뭘로 먹냐. 오른손으로 먹지"라고 버럭 했다.

심지어 김준호를 향해 '너'라고 호칭했다가 "아이고 '너' 란다. 다시 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5일 김준호가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김지민이 상복을 입고 김준호와 함께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