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민 (사진=아우터코리아 제공)
정보민 (사진=아우터코리아 제공)


신예 정보민이 ‘금혼령’에 캐스팅 됐다.

정보민의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보민이 MBC 새 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이하 ‘금혼령’)에 해영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금혼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유쾌, 통쾌한 궁궐 사기극이다.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웹툰으로도 익히 알려져 있다.

정보민은 극 중 강아지상에 애교가 철철 넘치는 ‘해영’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해영은 연애를 단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모태솔로. 연애에 대한 환상만 커지고 패색책을 손에서 놓지 않으며 그러다 보니 현실 세상 남성보다 소설과 상상 속 남성들에게 푹 빠지는 경향이 있는 독특한 캐릭터다. 그런 해영의 심장을 뒤흔드는 소설 속 주인공 같은 존재가 나타나 파란이 일어날 예정이라고.

정보민은 웹드라마 ‘똥차비디오’, ‘오늘부터 계약연애’에 출연했고 아우터코리아와 전속 계약을 맺은 후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 주연으로 발탁,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닥터로이어’에서는 야심에 눈이 먼 정치가인 엄마 때문에 새장 속 새처럼 갇혀 있다가 비로소 자유를 찾은 양선애 역으로 열연을 펼쳐 공감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어느 상황이든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특유의 매력으로 방송 관계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던 중 ‘금혼령’ 합류 소식은 오랫동안 그를 지켜봐 온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정보민의 소속사 아우터코리아 관계자는 “연기연습을 위해 늘 사무실에 출근하고 가장 늦게 문을 닫고 퇴근할 정도로 연기에 진심이고 꾸준한 노력이 정보민을 더욱더 큰 배우로 만들어줄 것이라 확신한다. 보면 볼수록 매력이 느껴지는 이유는 보는 이들을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자연스러움에서 오는 것이다. 새 작품에서 그 특유의 매력과 캐릭터가 지닌 사랑스러움이 더해져 시청자 여러분께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MBC 로맨틱 코믹 사극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두 번은 없다' 공동 연출을 한 박상우 감독이 연출한다. 박주현, 김영대, 김우석 등 싱그러운 청춘 스타들이 캐스팅됐으며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