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바자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바자 코리아' 영상 캡처


'뿅뿅 지구오락실' 멤버들이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매거진 바자 코리아는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런 텐션, 감당 가능하시겠습니까? '지구오락실' ENFP 용사를 뒤에 앉혀 두면 생기는 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한 자리에 모인 tvN '뿅뿅 지구오락실' 멤버들. 환한 미소와 함께 인사를 했고, 이영지는 춤을 선보이기도. 이어 '이제는 말 할 수 있다'라는 코너를 시작했다.

'뿡뿡 지구오락실'을 처음 제의 받았을 때 어땠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이은지는 "처음 제의 받았을 때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 나영석 PD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다는 게 나에게 굉장히 큰 영광이었다. 멤버들을 모르는 상태에서 제의를 받았던 거라 '어떤 친구랑 하게될까?' 기대감이 컸다"며 운을 띄웠다.

미미는 "'아! 세상이 아직 나를 버리지 않았구나' 또 '내가 해야할 일이 남았구나. 그래서 나는 이렇게 멀쩡히 땅 위에서 살아있는 거구나. 따사로운 햇살이다' 그렇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영지는 나영석에 대한 첫인상을 질문 받았다. 그는 "연예인 병이 조금 걸려 있으셨다. 연예인이 아닌데 연예인 병이 걸려있다는 게 포인트다"라고 이야기했다.

4명이 실제로 활동했을 때 정한 팀명에 대해서 이은지는 "무조건 '지락실'이라고 해야한다. 유진이가 지어준 별명이다. 지구 오락실을 줄여서 '지락실'. 말하다 보니까 약간 변비약 같기도 하다"며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가장 엉뚱한 멤버에 대해 이야기한 안유진. 그는 "영지 언니다. 뭔가 새로운 방식을 생각해 내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미미는 "다 이상하다. 네 명 다 정상은 아닌 것 같다"며 선을 그었다.

이후 서로를 그리며 우정을 다지는 네 명의 멤버들. 안유진의 캐릭터 안광은 폭소를 유발했다. 그림을 그린 이영지는 "안광을 한 번 표현해 봤다. 실제로 봐야 안광이 진짜 좋다"고 했다. 이에 안유진은 "정말 마음에 든다"며 흠족한 표정을 드러내기도.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뿅뿅 지구오락실'은 매주 금요일 8시 50분 방송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