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홉 "팔레트, 좋은 취지" 출연 이유
아이유 "제이홉, BTS 가운데 첫 솔로 축하해"
사진=유튜브 채널 '이지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이지금' 영상 캡처


가수 아이유와 방탄소년단 제이홉의 만남이 성사됐다.

지난 28일 아이유의 공식 유튜브 채널 ‘이지금’에 ‘j-hope In The Palette (With j-hope)’이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이유는 "섬네일(생략 이미지)을 보고 다들 놀랐을 것"이라며 "나도 이 분의 출연 소식을 듣고 정말 '홉'하고 놀랐다. 이렇게 대화를 나눠 보는 것은 나도 이번이 처음이다. 신선하고 긴장되는 순간이다. 팔레트에 제이홉이 찾아왔다"라고 운을 띄웠다.

제이홉은 해맑은 미소로 "여러분의 희망 제이홉이다"라고 소개했다. 아이유는 "방금 전까지는 텐션이 굉장히 높았는데 갑자기 왜 이렇게 수줍어졌냐?"라고 물어봤다. 제이홉은 "그냥 내 스스로 컨트롤을 조금 해봤다"라고 말했다.

제이홉은 아이유의 팔레트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워낙 또 (아이유 씨가) 잘 해주실 것"이라며 "아티스트 속에 있는 진심을 잘 꺼내주고 또 서로의 노래를 바꿔서 부른다는 점이 서로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있어야지 가능한 건데 좋은 프로그램이라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아이유는 "BTS 멤버 가운데 첫 솔로다. 선공개 음원도 잘 들었다. 뮤직비디오도 아주 멋있게 찍었더라. (볼 때는) 제이홉의 출연이 결정되기 전이었다. 그냥 우연히 듣고 내가 예상하던거랑 다른 콘셉트였다"고 평했다.

아이유는 "우리가 첫 대화다 보니까 서로의 공통점을 찾아봤다"라며 "첫 번째 민초파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에 제이홉은 "맞다. 민트 초코 아이스크림도 좋아하고, 그린티도 좋아한다"고 했다.

아이유는 "듣다 보니 대체로 초록색을 좋아하는 것 같다. 나도 민초파다. 근데 차가운 민초를 좋아한다. 두 번째는 god에 대한 특별한 추억이 있다고"라고 질문했다.

제이홉은 "친누나가 있다. 친누나가 god 손호영 선배님의 찐 팬이었다. 누나가 CD를 사면 나도 같이 듣게됐다. 그래서 내 또래에는 모를 노래들을 알게 되더라. 다시 들어보니 좋고"라고 하자 아이유는 "나 역시 어릴 때 팬지오디다. 지금도 팬지오디다"라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