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캡처


개그계의 대표 선후배 김준호, 박나래가 찐친 케미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25일(어제)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에서는 ‘대전 현빈’ 김준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나래는 그를 ‘개(그계의 현)빈’이라며 시작부터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들은 첫 번째로 마포구에 위치한 함흥냉면집에 방문했고 가게 안까지 줄 서 있는 사람들을 보고 당황했다. 밖에서 순서를 기다리던 박나래는 김준호에게 함흥냉면 파인지 평양냉면 파인지 물었고, 이에 김준호는 “평소에는 함흥냉면 파지만, 평양냉면이 더 고급스러워 보이기 때문에 평양냉면 파라고 하겠다”고 센스 있게 답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착석한 김준호, 박나래, 입짧은햇님은 가오리식해와 수육이 들어간 섞어 냉면, 물냉면, 궁중 갈비찜, 마라 갈비찜을 골고루 주문했다. 처음으로 섞어 냉면을 맛본 김준호는 “섞어 냉면에 납치된 느낌”이라고 맛 표현을 한 마디로 정리했다. 뒤이어 박나래와 입짧은햇님도 “기분 좋은 단맛에 맵기도 딱 좋다”, “가오리 익은 정도가 너무 좋다” 등 섞어 냉면에 대한 평가를 했고, 김준호는 대뜸 입짧은햇님의 멘트를 빼앗아 “달걀의 익힘 정도가 좋다”라며 뻔뻔하게 따라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뒤이어 나온 궁중 갈비찜을 본 김준호는 먹방을 진행하다가 맛 표현을 잘하지 못해 망했다고 고백해 웃픈 상황을 자아냈다. 그는 입짧은햇님에게 전수받은 팁으로 갈비찜을 맛있게 먹으려다 너무 뜨거워 어쩔 줄 몰라했고, 박나래는 “너무 추잡스러운데 저게 맞나요?”라며 거침없는 입담으로 친한 사이임을 증명했다. 마라 갈비찜과 곁들일 고구마 솥밥의 적은 양을 보고 아쉬워하는 박나래를 본 김준호는 “맛녀석보다 더 먹는 거 아니에요?”, “나 저녁 녹화 못하겠다”라며 긴급 포기 선언을 했다.

두 번째로 찾은 맛집은 서울 강남구 선릉역 근처에 위치한 물갈비 음식점이었다. 이번에도 긴 시간 대기하며 김준호는 “프로그램 날로 먹는 줄 알았는데 이렇게 폭식하고 이렇게 땀 흘리고...”라며 후배 박나래를 향한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김준호는 갑자기 사라졌고, 후배들을 위해 시원한 음료와 미니 선풍기를 챙겨오는 스윗한 면모를 보이기도. 민망한 마음에 박나래는 “김준호의 평소 매너는 개매너”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들은 물갈비와 고추장 삼겹살을 먹으며 감탄을 연발했고, 더위 속에서 줄 서 있을 때까지만 해도 분노했지만 음식을 보고 기분이 좋아졌다는 김준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공감을 샀다. 그는 고추냉이마요 소스를 먹더니 알 수 없는 오묘한 표정을 지으며 입 안이 너무 버라이어티하다고 센스 있게 답했다.

맛있는 쪽갈비를 먹고 기분이 좋아진 박나래는 “개인 포장은 내가 쏜다”라며 분위기를 띄웠고, 이 말을 들은 김준호는 갑자기 일어나 잠깐의 긴장감을 형성했지만, 이내 감사의 의미로 90도 인사를 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렇듯 김준호와 박나래는 개그계 찐 선후배다운 케미스트리와 서로를 챙기는 따뜻한 마음씨로 모두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고 있다.

'줄 서는 식당'은 매주 월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