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SOLO(나는 솔로)’ 9기에 강력한 ‘로맨스 태풍’이 불어닥친다.

20일(오늘) 방송되는 SBS PLUS, ENA PLAY 예능 ‘나는 SOLO’에서는 3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도 경악한 ‘옥순의 급발진’ 사건의 전말이 공개된다.

앞서 옥순은 광수와 정숙이 데이트 상대가 된 상황 속, 둘 사이에 껴서 ‘맥모닝’, ‘서브웨이’ 등의 발언을 해 새로운 ‘빌런’으로 떠올랐다. 이어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옥순은 정숙에게 “오늘 데이트 잘 갔다 왔어요?”라고 직설적으로 묻고, 정숙은 “신경 쓰여요? 거슬려?”라고 거침없이 돌직구를 던졌다. 당황한 옥순은 “내가 한 선택인데”라며 잠시 고개를 숙인 뒤 “뭐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것 같은데?”라며 정숙의 속내를 떠보기도.

이날 옥순은 이른 아침 누군가의 목소리에 잠에서 깨어나더니 황급히 창문으로 다가간다. 이후 뭔가에 홀린 듯 창문 밖을 내다보는데 급격히 표정이 굳어진다. 옥순의 차가운 모습에 3MC는 “어?”라며 놀라워하고, 특히 데프콘은 “저건 그냥 깬 게 아니라 화들짝인데?”라며 ‘동공대확장’을 일으킨다.
'나는 솔로'/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실제로 옥순은 자신의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채 갑자기 “나 그냥 집에 갈까? 짜증나네”라며 극대노한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옥순은 “나 옥순인데? 내가 굳이?”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지난 연애관을 뒤돌아보는 모습을 보인다.

잠시 후 순자는 극도로 흥분한 옥순을 향해 “여기 안에서는 왜 이렇게 사람이 쪼잔해지지?”라며 그의 마음에 공감다. 그런데 옥순은 “왜 그런지 알아?”라며 “(이게) 본모습이다. 인간은 원래 극한에 몰리면 바닥의 본성이 튀어나온다잖아?”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던진다.

급기야 옥순은 “광수가 지금 저렇게 하고 있으니까”라며 “이게 다 광수 때문이야!”라며 분노를 폭발시킨다. 6기 영수에 이어 ‘중도 퇴소’까지 언급한 옥순의 급발진에 모두가 놀란 가운데, 과연 옥순이 ‘솔로나라 9번지’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는 SOLO'는 2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