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기 無…몇 시간씩 연습해"
이용진 "나도 똑같았어" 격려
사진=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 영상 캡처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이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최근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에 '1위 공약...왜 안 지켜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프로미스나인 멤버 박지원, 노지선, 이채영이 등장했다.

이들은 '용진건강원'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지원은 "예능에 나가면 개인기를 보여달라고 하신다. 근데 개인기를 그렇게 특출나게 잘하는 멤버가 없다"고 토로했다. 이용진과 가비는 "그래도 그룹 내에 한 명씩은 개인기 잘하는 친구들이 있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채영은 "막 억지로 찾기는 한다. 일단 해야 되니까. 우리끼리 막 몇 시간씩 연습하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용진은 "요즘에는 개인기랑 성대모사 이런 걸 뭔가 부탁 안 하는 추세지 않나? 나는 내가 하는 프로그램에서 한 번도 개인기나 이런 거 부탁을 한 적 없는데 오늘 한 번 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프로미스나인 멤버들은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이내 소형견 소리를 들려줬다. 이용진은 만족해 했고, 이어 대형견, 까마귀 소리를 냈다. 이용지은 또 "오징어 게임 성대모사도 있다고 들었다"고 물어봤다.

이채영은 "맞다. 진짜 잘 한다"라며 지원을 쳐다봤다. 지원은 "오징어 게임의 영감님 성대모사를 할 줄 안다"며 선보였다. 모두들 함박웃음을 지었지만, 지선은 아니었다. 그는 "내가 진짜 큰일났다. 딱 한 번한 개인기가 있는데 손가락이 ㄱ이 되는 거"라며 보여줬다.

유일한 개인기는 이용진 역시 할 줄 알았다. 이용진은 "신체 개인기는 난이도가 굉장히 낮은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개인기는) 많은 걸 시도해 보면 된다. 나도 여러분들과 똑같이 시작했다"고 충고했다.

이채영은 "우리가 노력도 안 해보고 너무 고민을 한 것 같다. 우리는 너무 하수였다"며 자신감을 얻었다. 개인기 대본을 짜준 이용진. 그는 "소속사에게 나한테 매달 10만 원을 입금하라고 해라. 대표님한테 말 좀 잘 해달라"라고 했다.

한편, 프로미스나인은 지난달 27일 미니 5집 '프롬 아워 메멘토 박스'로 컴백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