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캐스팅 비화가 공개됐다. 배우 최영준, 박지환이 아닌 성동일, 유해진이 출연할 뻔했던 것.

지난 18일 방송된 ENA채널, tvN STORY 예능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는 배우 장영남과 최영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고창석에게 “오늘 너랑 나랑 전처를 두고서 싸울 수 있다”고 밝혔다. 성동일, 고창석 모두 장영남과 부부로 호흡을 맞췄기 때문. 이에 고창석은 “내가 먼저”라고 강조했고, 성동일은 “그게 지겨워서 나한테 온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에 두 사람은 “둘 중 누구한테 먼저 오나 보자”라며 장영남을 향해 ‘여보’라고 불렀고, 장영남은 두 사람의 손을 동시에 마주 잡아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은 장영남에 대해 “정말 열심히 하는 배우다. 대한민국 1등 배우다. 물론 지금도 매력적이지만 카메라 앞에서 제일 매력적인 배우”라고 칭찬했다. 이에 장영남은 “과찬의 말씀이다. 먹고 살려면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해야 한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사진=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 방송 화면.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영주아방’ 방호식 역으로 열연한 최영준은 성동일이 ‘우리들의 블루스’에 출연할 뻔했다고 밝혔다. 이에 성동일은 “김규태 감독이 연락이 왔는데 도저히 스케줄이 안 돼서 이번 작품에서 처음 빠지게 됐다”며 그동안 김규태 감독의 작품에 쭉 출연해왔다고 말했다.

최영준은 “나도 그 이야기를 나중에 들었다. 내가 했던 방호식 역할이 처음엔 유해진 선배였고, 박지환이 연기한 정인권 역이 성동일 선배였다고 들었다. 두 분이 했으면 완전 어벤져스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창석은 “나는 오히려 너무 (캐스팅이) 어벤져스라 초반에는 집중이 안됐다”라고 말했고, 성동일은 “나는 거기 낄 벤져스가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영준은 ‘우리들의 블루스’ 이후 대중들에게 얼굴을 많이 알린 것에 대해 “이제 사람 구실 한 지 얼마 안 됐다.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거 보면 너무 좋다. 자랑도 하고 이러시는 모습이 되게 의외였다. 내가 받는 영광보다 엄마가 좋아하는 게 더 좋더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최영준은 하동균, 이정 등이 멤버로 있었던 남성 4인조 그룹 세븐데이즈로 활동했다고. 그는 “가수로 시작했다. 친구들만큼 재능이 있지 않아서 빨리 접었다”고 밝혔다. 이에 고창석은 “장혁도 가수 계속했으면 인간 됐겠나”라고 저격해 폭소를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