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나미, 박민 웨딩 화보.
사진=오나미, 박민 웨딩 화보.


개그우먼 오나미가 결혼을 앞둔 근황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오나미가 출연했다.

오나미는 9월 전 축구선수 출신 박민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 그는 “주변에서 마치 자기 일처럼 너무 많이 축복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박명수 선배님도 너무 좋아해 주셨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상결혼으로 호흡했던 허경환을 언급했다. 오나미는 “방송이나 가끔 만나면 부러워하시면서 축복해주더라”라고 말했다.

또 박명수는 “남자답고 멋있더라”라며 예비 신랑을 칭찬했다. 오나미는 “키가 좀 많이 크다. 186정도 된다. 얼굴이 저보다 작다. 어디 가면 박민 씨를 연예인으로 본다”라고 자랑했다.

결혼 소식에 충격받은 사람은 없냐고 질문하자, 오나미는 "그런 분은 없다”며 “이상준 오빠는 '네가 결혼하니까 나도 빨리 결혼해야겠다'고 하더라. 그런데 아직 신부가 없다"고 전했다.

오나미는 박민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코치를 하는 동생에게 이상형에 대해 오나미라고 했다더라”라며 “처음 만났을 땐 긴장해 밥을 거의 못 먹었다. 나에 대한 호기심이라고 생각했는데, 식사하는 도중 떨리는 모습이 느껴졌다”고 떠올렸다.

만난 지 일 년이 된 날 처음 소개팅한 장소에서 프러포즈를 받았다는 오나미는 “차 안에서 한강 데이트를 했는데, 안재홍 씨가 고백하는 장면에서 ‘나에 대한 확신이 몇 프로냐’고 묻길래 70%라고 했다”며 “‘제가 30%의 확신을 드릴 테니 만나보자’고 했다”며 처음 사귀게 된 순간부터 프러포즈까지 공개했다.

오나미는 자신을 ‘사랑받는 며느리’로 소개했다. 그는 “저를 너무 좋아해 주시고 쑥스러워하신다”며 “남자친구가 축구 경기를 했을 때보다 저를 더 많이 응원해주시고, 유튜브로도 찾아보신다"고 전했다.

더불어 ‘신혼집’에 대한 질문엔 “마포에 있다”라며 “내 명의”라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