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소지섭, '이경영 영상' 공개…5년 품은 복수의 칼 빼들었다 ('닥터로이어')


소지섭이 이경영에게 복수의 칼을 빼들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13회에서는 한이한(소지섭 분)의 원수 구진기(이경영 분)를 향한 복수가 절정에 달했다.

이날 한이한은 유력 대선 후보 윤미선(강경헌 분)의 보좌관 권윤석(박준혁 분) 연락을 받고 찾아갔다가 습격을 당했다. 이때 제이든 리(신성록 분)가 나타나 한이한과 권윤석을 구출했다.

한이한은 제이든 리에게 구진기를 청문회에서 낙마하게 만들 수 있는 결정적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제이든 리는 처음으로 자신에게 먼저 계획을 공개한 한이한에게 깜짝 놀랐다.

이어 구진기의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 청문회가 시작됐다. 한이한은 사망한 박기태(김형묵 분)가 남긴 5년 전 구진기의 위증 교사 녹음 파일을 들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반석병원 부원장 이도형(최덕문 분), 반석병원 간호본부장 조정현(김호정 분) 등도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도형이 막으면서 한이한과 부장검사 백강호(최재웅 문)만이 증인으로 서게 됐다.

한이한이 구진기의 위증 교사 녹음 파일을 공개하자 청문회 현장은 술렁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구진기는 능구렁이처럼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때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 구진기가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던 이도형을 죽음으로 몰고 가는 현장 영상이 공개된 것. 한이한은 물론 청문회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구진기의 악행을 알게 됐다.

같은 시각 금석영(임수향 분)은 모든 비리를 보좌관 권윤석에게 뒤집어 씌우려고 했던 윤미선의 덜미를 잡았다. 뇌사 상태에 빠진 줄 알았던 권윤석이 윤미선의 기자회견 현장에 나타난 것. 금석영이 윤미선을 긴급 체포한 만큼, 이후 구진기의 악행을 낱낱이 밝히는데 동력을 얻게 됐다.

한편 이도형과 제이든 리가 연관되어 있음이 밝혀지면서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았다. 제이든 리가 이도형에게 100억을 제안하며, 5년 전 사건에 대해 구진기와 대화하는 장면을 녹화해 올 것을 요청한 것. 구진기가 오랫동안 수족처럼 부린 이도형을 죽음으로 몰고 간 배경에 제이든 리가 있는 것인지, 제이든 리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