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현빈♥손예진, 3년만 골인 성공한 이유…강민경 '65억' 빌딩 매입 ('연중')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러브스토리와 함께 다비치 이해리의 결혼식 총비용이 공개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에서는 현빈과 손예진의 남다른 골프 사랑이 담겼다

현빈과 손예진 두 사람은 공통 취미인 골프를 매개로 연인으로 발전, 결혼까지 골인했다. 골프 데이트 당시 현빈이 직접 손예진에게 골프를 가르치기도 했다고. 손예진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취미생활과 운동을 병행하며 친목 도모까지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 3년 전 골프를 시작했는데 너무 재밌더라"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번 신혼여행에서도 두 사람은 골프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리는 지난 3일 비연예인 연인과 뜨거운 축하 속,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유재석, 조세호, 장도연, 이적, 린, 백지영 등 연예계 절친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으기도. 최근 65억 원 빌딩을 매입한 '영 앤 리치' 멤버 강민경이 봉투가 터질 정도의 축의금을 낸 모습도 포착됐다.

한 웨딩 플래너는 이해리의 웨딩드레스에 대해 대여료는 30만 원이지만 구입 가격은 100만 원이라고 밝혔다. "웅장한 결혼식을 준비한 게 아니라 파티 분위기를 원한 것 같다. 움직일 때 걸리적거리지 않는 트레인이 짧은 드레스를 선택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예식장은 명동에 위치한 5성급 호텔이며 신부 대기실은 1박에 400만 원에 달하는 고급 스위트룸이었다고. 결혼식 비용 총 견적은 기본 3000만 원 중반대이지만 조명, 의자, 꽃 장식 비용이 더 투자돼 5000만 원대 중후반으로 측정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