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사진제공=MBC
'홈즈' /사진제공=MBC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예능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가수 임창정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실버하우스를 찾는 노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올해로 결혼 42년 차를 맞이한 부부는 두 딸이 해외에 나가 살면서 단둘이 지내고 있다고. 두 사람은 적적함과 매 끼니를 차리는 것이 힘에 부쳐 실버하우스를 찾고 있다고 밝히며 식사가 제공되는 다른 형태도 괜찮다고 말한다.

지역은 현재 살고 있는 용인시와 수원시 또는 도심형 실버하우스가 있는 서울 지역을 바랐으며, 식사 서비스와 취미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원한다. 또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병원이 인근에 있길 바란다. 예산은 보증금(전세가) 7억 원대, 월 생활비 3백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힌다.

덕팀에서는 가임창정이 출격한다. 임창정의 등장에 붐은 “임창정은 나의 롤모델이다. 종합 예술인”이라고 고백한다. 최근방송을 통해 집과 일상을 공개한 임창정은 화제를 모은 ‘창정이 정식’에 대해 언급한다. 임창정은 “매일 아침 풀코스로 차려지는 7첩 반상 일명, ‘창정이 정식’은 이제 생각날 때만 아내에게 부탁한다”고 말한다. 이에 코디들이 “가장 최근에 언제 먹었나요?”라고 묻자 임창정은 “오늘 아침!”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한다.

김숙은 실버하우스를 찾는 의뢰인의 사연에 남다른 관심을 보인다. 그는 “실버타운에 관심이 많다. 예전부터 박소현, 이영자, 송은이와 함께 좋은 실버타운을 알아보자고 항상 얘기했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 시킨다.

임창정은 붐과 함께 용인시 기흥구로 향한다. 두 사람이 소개한 매물은 2019년 준공된 대단지로 노인 복지 주택으로 등록된 매물이라고 한다. 임창정은 부부 중 한 사람만 60세 이상이면 입주가 가능하다는 말에 “저 얼마 안 남았어요”라며 크게 기뻐한다.

붐은 차량 2분 거리에 대형 병원이 있으며, 업무 협약이 체결되어 병원 내 입주민 협력 기관 창구가 마련되어 있다고 소개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이번 매물의 가장 큰 장점으로 S호텔 출신의 조리장이 제공하는 식사서비스를 소개한다. 두 사람은 의뢰인을 대신해 식단을 체크하며 음식의 맛을 본다. 두 사람은 고퀄리티의 식사 서비스에 코디 본분도 잊은 채 먹방을 선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결혼 42년 차 부부의 실버하우스 찾기는 오는 17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