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사진제공=MBN, ENA
'돌싱글즈3' /사진제공=MBN, ENA


MBN, ENA 예능 ‘돌싱글즈3’ MC 이혜영, 이지혜가 돌싱남녀들의 길거리 키스 토크에 경험담을 대방출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돌싱글즈3’에서는 두 번째 신혼여행을 꿈꾸며 ‘돌싱 빌리지’를 찾은 돌싱남녀 8인 김민건-변혜진-유현철-이소라-전다빈-조예영-최동환-한정민의 합숙 셋째 날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두 커플이 밤 산책 데이트를 떠나 더 과감해진 러브라인을 형성한다.

이날 데이트를 앞두고 한 돌싱남은 모두에게 “연애를 하면 주변 시선과 상관없이 길거리에서 키스를 할 수 있다”고 밝혀 시작부터 분위기를 후끈 달군다. VCR을 통해 이 돌싱남의 ‘직진 대시’를 지켜보던 MC 이혜영은 “길거리 키스를 해본 지 20년은 넘은 것 같다”며 세대 차이를 드러낸다. 그러자 유세윤은 “지금도 할 수 있어요?”라고 묻고, 이혜영은 바로 고개를 세차게 저어 폭소를 유발한다.

반면 이지혜는 “나는 사실 ‘길키’ 마니아”라며 길거리 키스에 로망이 있는 이유를 솔직히 밝힌다. 이어 “결혼 전 적극적으로 대시했더니 남자들이 잠수를 타더라”는 웃픈 경험담을 고백한다. 그런가 하면 ‘돌싱 빌리지’의 셋째 날 밤, 한 돌싱 커플이 예상치 못한 ‘급과속’을 해 4MC를 당황케 한다. 절로 “어머머!”를 연발하게 만든 돌싱 커플의 매칭 상황에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기습적인 ‘밤 산책 데이트’ 공지로 인해 다시금 전투력을 불태우기 시작한 돌싱남녀들이 셋째 날 밤 더욱 적극적이고 솔직한 자세로 상대에게 직진한다”며 “특히 정겨운이 ‘시즌3의 윤남기 역할로 가는 건가요?’라고 진지하게 물을 정도로, 로맨틱한 멘트를 연달아 선사하며 ‘멘트 장인’으로 거듭난 출연자의 활약이 도드라질 전망이다. 더 바빠지고, 더 뜨거워진 돌싱남녀들의 ‘사랑과 전쟁’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돌싱글즈3’ 4회는 1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편, 이혜영은 2004년 이상민과 결혼했으나 2005년 이혼, 2011년 사업가와 재혼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