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클리닝 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클리닝 업' 방송 화면 캡처


이무생이 죽음 앞에서도 염정아를 보호하다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 11회에서는 두 딸을 지켜야 하는 엄마 어용미(염정아 분)와 배신자를 척결하려는 내부자 거래단의 캡틴 송우창(송영창 분)의 치열한 두뇌 싸움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어용미의 집에 들이닥친 괴한의 습격은 예상대로 송우창의 짓이었다. 다행히 어용미는 이영신(이무생 분) 덕에 큰 화를 피할 수 있다. 그러나 송우창은 멈추지 않았다. 송우창은 어용미의 신상 정보까지 모두 꿰고, 두 딸을 들먹이며 협박했다. 어용미는 그렇게 제 발로 또다시 맹수의 굴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
/사진=JTBC '클리닝 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클리닝 업' 방송 화면 캡처
송우창은 감히 양잿물에 손이나 담그던 어용미가 자신을 우롱했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급기야 윤태경(송재희 분)에게 쇠 파이프로 어용미를 "터뜨리라"고 지시했다. 이를 저지하고 나선 건 바로 송우창의 폭력적 악행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었던 이영신이었다. 이영신은 송우창에게 대놓고 그만하라며 반기를 들었다. 송우창은 그제야 쥐새끼로 이영신을 지목했다.

하지만 어용미의 반격으로 상황은 반전됐다. 두 딸의 존재까지 들통난 마당에 앞뒤 가릴 수 없었던 것. 어용미는 일전에 이두영(나인우 분)이 안인경(전소민 분)에게 만들어 준 도청기를 챙겼다. 겉보기엔 구형 핸드폰과 동일해 눈속임하기에도 좋았다.

그것도 모르고 송우창은 자신이 치밀하게 조직한 내부자 거래단에 미화원 따위가 물을 흐리냐며 소리쳤다. 이는 고스란히 녹취됐다. 어용미는 본인과 두 딸 그리고 영신의 안전까지 보장되지 않는다면, 이를 언론과 인터넷에 공개하겠다고 역으로 송우창을 협박했다.
/사진=JTBC '클리닝 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클리닝 업' 방송 화면 캡처
그 사이 이영신도 대비책을 마련했다. 친구 검사에게 '신분 세탁 확실히 한 전직 조폭' 송우창의 비위(非違) 자료를 넘긴 것. 송우창은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었다. 송우창의 연줄은 이영신의 생각보다 더 높은 곳에 닿아 있었다. 이에 검사로부터 물 먹었다는 연락을 받은 이영신은 자신의 운명, 배신자를 극단적인 선택으로 위장해 살해할 송우창의 계획을 직감했다.

하지만 체념한 듯했던 이영신이 돌연 반격을 가했다. 조수석에서 송우창이 운전하던 차 핸들을 꺾었다. 그렇게 차량은 낭떠러지 아래로 추락하며 폭발이 일어났다. 죽음을 앞둔 순간에도 자기 손으로 송우창을 제거해 어용미를 지키려던 이영신의 순정이었다.

이 사실을 까마득히 모르는 어용미는 안인경, 맹수자(김재화 분)와 함께 싹쓸이단을 재정비했다. 내부자 거래 모임은 해체되고, 베스티드 증권사에서 권고사직을 당한 어용미는 아예 청소 회사를 차려 내부 주식 정보를 청소하기로 결심했다. 그렇게 제2막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던 그 시각, 이영신은 차량 폭발 전 피를 흘리며 빠져나왔지만, 생사는 알 수 없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